‘한끼줍쇼’ 딘딘 “전 여자친구 집인데”…아슬아슬 한 끼 도전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한끼줍쇼’ 딘딘/ 사진제공=JTBC

딘딘이 자신이 나고 자란 동네에서 한 끼에 도전 했다. 9일 방송되는 JTBC ‘한끼줍쇼’에서다.

이날 딘딘은 데프콘과 함께 밥동무로 출연해 동부이촌동에서 한 끼에 도전한다.

‘동부이촌동’이라 불리는 이촌1동은 오래된 아파트와 초고층 신식 아파트가 어우러진 동네이다. 특히 서울 도심 어디든 통하는 교통의 요지이면서, 한강을 품은 최고의 경관을 자랑해 유명 연예인들과 정관계 인사들이 많이 사는 동네로 유명하다.

딘딘은 “나는 초, 중, 고등학교를 이곳에서 다녔다”라며 자신을 ‘동부이촌동 토박이’라고 소개했다. 동네탐색을 할 때는 연예인들이 사는 곳과 맛집을 소개하며 동부이촌동 토박이임을 인증했다.

이어 한강변 초고층 아파트에서 시작된 벨 도전에서 딘딘은 자신을 ‘동부이촌동의 아들’이라고 소개했다가 반응이 없자, “김판례 권사님 아세요?”라고 물으며 ‘엄마 찬스’로 열정을 불태웠다. 또한 딘딘은 도전 중에 마주한 한 아파트 앞에서 “여기 전 여자친구 집인데”라며 아슬아슬한 한 끼 도전을 이어갔다.

‘동부이촌동의 아들’ 딘딘의 활약상은 9일 오후 11시에 방송되는 ‘한끼줍쇼’에서 확인할 수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