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쩌다 결혼’ 김동욱 “망설임 없이 출연 결정, 시나리오 공감됐다”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김동욱/사진=텐아시아DB

영화 ‘어쩌다, 결혼’의 김동욱이 “망설임 없이 출연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9일 강남구 압구정로 CGV압구정에서 ‘어쩌다 결혼’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공동 연출을 맡은 박호찬, 박수진 감독과 함께 배우 김동욱, 고성희, 황보라가 참석했다.  

이날 김동욱은 “망설임 없이 출연을 결정했다. 대본을 받고 얼마 지나지않아 출연을 결정했다. 대본을 보는 기쁨이 컸고, 작품의 취지에 공감되는 것이 많았다”고 했다.

함께 호흡을 맞춘 고성희도 “공감이 많이 됐다”며 동의를 표했다.

‘어쩌다 결혼’은 서로 다른 목적을 위해 결혼을 선택한 두 남녀의 이야기를 담는다. 아버지의 재산을 물려받기 위해서는 결혼을 꼭 해야만 하는 ‘성석’(김동욱)과 엄마와 세 오빠의 결혼 압박에서 벗어나 나만의 인생을 찾고 싶은 ‘해주’(고성희)가 각자의 목적을 위해 3년 뒤 이혼을 약속하며 결혼을 하기로 한 이야기다. 오는 2월 13일 개봉.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