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노플로, 첫 정규 앨범 발매 및 전국 투어 개최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래퍼 주노플로. 사진제공=필굿뮤직

래퍼 주노플로가 9일 오후 6시 첫 정규 앨범 ‘Statues(스태튜스)’를 공개한다.

주노플로는 상반된 분위기의 더블 타이틀곡을 전면에 내세웠다. 첫 타이틀곡 ‘Statues’는 미켈란젤로의 명언에서 영감을 얻어 작업한 곡으로, 인간의 창조성을 동상에 비유했다.

또 다른 타이틀곡은 가수 보아가 피처링에 참여한 재지한 ‘Autopilot’이다. 보아가 처음으로 국내 힙합 뮤지션 앨범에 피처링 아티스트로 참여한 트랙이다. 이외에도 최근 SBS ‘더팬’에서 우승 후보로 주목받은 필굿뮤직 소속 싱어송라이터 비비와 래퍼 지투 등이 피처링에 참여했다.

12개의 트랙으로 채워진 앨범에는 다양한 주제가 고루 담겼다. 자긍심, 믿음, 물질만능주의, 사랑의 발견, 명예에 대한 의미 고찰 등 묵직한 주제를 다루는 것은 물론 소소한 일상에 관해서도 이야기하고자 했다. 장르는 재즈부터 라틴, 트랩까지 다양하다.

주노플로는 앨범 발매와 동시에 이를 기념한 전국 투어에도 돌입한다. 오는 2월 9일 서울을 시작으로 부산, 대전, 대구 등에서 공연한 후 미국, 유럽 등지에서 글로벌 프로모션을 펼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