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천만 ‘신과함께’ 시리즈, 넷플릭스서 서비스 시작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신과함께-죄와 벌’ ‘신과함께-인과 연’ 포스터/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넷플릭스가 시리즈 영화로는 국내 최초로 쌍천만을 돌파한 영화 ‘신과함께-죄와 벌’과 ‘신과함께-인과 연’의 서비스를 시작했다.

주호민 작가의 동명 웹툰을 원작으로 한 ‘신과함께’ 시리즈는 한국 전통 신화를 바탕으로 이승과 저승을 오가는 탄탄한 드라마와 감동, 탁월한 시각효과로 많은 관객들의 극찬을 얻었다. 국내 영화 최초로 시리즈 영화 두 편이 연일 기록을 갈아치우며 나란히 천만 관객을 달성했다. 또한 한국영화 사상 역대 최대 규모 아시아 정킷, 대만 프리미어 레드카펫 등을 진행했으며, 1, 2부 모두 시체스 국제판타스틱 영화제에 공식 초청되는 등 해외에서도 큰 인기를 누리며 전 세계적인 주목을 받았다.

‘미녀는 괴로워’ ‘국가대표’ 등으로 감동을 주는 휴머니즘과 따뜻한 유머가 있는 연출을 보여줬던 김용화 감독이 ‘신과함께’ 시리즈로 자신의 대표작을 단숨에 갈아치우기도 했다. ‘신과 함께-죄와 벌’은 저승에 온 망자가 그를 안내하는 저승 삼차사와 함께 49일 동안 7개의 지옥에서 재판을 받으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렸다. 2부인 ‘신과함께-인과 연’은 환생이 약속된 마지막 49번째 재판을 앞둔 저승 삼차사가 그들의 천 년 전 과거를 기억하는 성주신을 만나 이승과 저승, 과거를 넘나들며 잃어버린 비밀의 연을 찾아가는 이야기를 담고 있다. 배우 하정우, 주지훈, 김향기가 저승 삼차사로 열연하며 사랑을 받았고, 이정재, 차태현, 마동석, 김동욱 등 쟁쟁한 배우들이 참여해 각자 저마다의 매력으로 스포트라이트를 받았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