헨리, 국제백신연구소 홍보대사 위촉…아동 복지 향상 활동

[텐아시아=우빈 기자]

국제백신연구소 홍보대사에 위촉된 헨리 / 사진제공=몬스터엔터테인먼트그룹

가수 헨리가 국제백신연구소 홍보대사에 위촉됐다.

헨리는 지난 8일 오후 서울대학교 연구공원에 소재한 국제백신연구소(IVI) 본부에서 홍보대사 위촉식을 갖고 전염병으로 고통받는 어린이 돕기에 나섰다.

국제백신연구소(IVI)는 유엔개발계획이 설립하고 대한민국 정부가 유치한 비영리 국제기구로 백신 연구 및 개발을 통해 개발도상국 어린이의 질병 퇴치와 인류복지 증진에 기여함을 목표로 운영되고 있다.

헨리는 위촉식에서 “고교 시절부터 지금까지 절친한 친구가 국제백신연구소(IVI)에서 연구원으로 일하고 있다. 이 친구를 통해 백신에 대해 알게 되었고, 전염병으로 고통받는 어린이들을 보호하기 위해 백신 연구가 꼭 필요하다고 생각한다”며 백신의 중요성에 대한 관심을 당부했다.

헨리는 세이브더칠드런에 이어 국제백신연구소(IVI)와 연을 맺으며 아동 복지 향상을 위한 다양한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