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타는 청춘’ 금잔디 트로트 무대+불청 어워즈…2019 신년회 ‘후끈’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불타는 청춘’의 2019 시무식/사진제공=SBS

SBS ‘불타는 청춘’이 역대 최다 인원이 모인 ‘2019 불청 신년회’로 화요일 밤 예능 강자의 입지를 굳혔다.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8일 방송된 ‘불타는 청춘’은 7.5%(수도권 가구시청률 2부 기준), 최고 시청률 8.3%로 화요일 밤 동시간대 1위를 수성했다. 같은 시간대 방송한 MBC ‘PD수첩’은 3.0%, KBS2 ‘볼빨간 당신’은 1.6%, tvN ‘짠내투어’는 1.1%, JTBC ‘2019 아시안컵 하이라이트’는 5.1%를 나타냈다. ‘불타는 청춘’은 화제성, 시장성을 포함한 광고 관계자들의 주요 지표인 2049 타깃 시청률도 3.0%를 기록했다.

이날은 ‘2019 불청 시무식’에 깜짝 초대된 청춘들이 누구일지 추측하는 궁금증으로 시작됐다. ‘불타는 청춘’에 최장 기간 출연 중인 김도균을 필두로, 한국 야구의 살아있는 전설 박재홍, 똥파리 양익준, 양봉여신 강경헌, 비주얼 톱 막내 김부용, 포지션 임재욱까지 속속들이 도착했다. 강경헌은 화려한 원피스의 드레스코드로, 양익준은 독특한 개량한복으로 시선몰이를 했다.

먼저 상자 속에 숨어있던 금잔디의 서프라이즈 무대가 펼쳐졌다. 금잔디의 노래가 시작되자 그녀의 간드러지는 무대 매너에 한순간도 시선을 뗄 수 없었다. 박재홍은 금잔디가 다가와 손을 잡으며 노래를 부르자 화답으로 품속에서 하트를 꺼내는 등 ‘잔디 효과’로 분위기가 끓어올랐다.

마지막 초대 손님인 불청 마마 양수경은 멋진 차림으로 깜짝 등장해 시선을 집중시켰다. 그녀는 앉자마자 금잔디에 이어 “사랑은 창밖의 빗물 같아요”를 열창했다. 이 장면은 8.3%까지 시청률을 끌어올리며 최고의 1분을 장식했다.

청춘들은 손수 제작한 상장으로 ‘불청 어워즈’도 개최했다. 사시사철 한결같은 김도균에게는 ‘상록수상’, 출연하지 않고도 최다 거론된 임재욱에게는 ‘가성비상’을, 불청을 통해 똥파리에서 로맨스가이로 거듭난 양익준에게는 ‘금의환생상’을 수여했다.

김정균은 구본승과 강경헌을 이어주려는 중매(?) 노력으로 웃음을 안겼다. 강경헌에게 “낚시랑 골프를 취미로 하는 남자는 어떠냐”는 질문으로 시작해서 “이미 결정이 다 났어” “본승이는 너 좋대”라는 돌직구 발언까지 깜빡이 없는 중매폭주기관차로 두 사람의 핑크빛 케미를 부추겼다.

청춘들은 ‘따뜻한 나라 여행’을 걸고 불팀과 청팀으로 나눠 게임도 즐겼다. 김도균이 열연한 ‘몸으로 말해요’ 게임에 이어 아재 개그 김정균과 한정수의 신경전이 눈길을 끈 ‘난센스게임’, 힘대결 ‘줄다리기’까지 흡사 ‘불청 오락관’ 같은 분위기로 흥겨움을 선사했다. 오랜만에 아재 개그로 재미를 준 김정균이 불팀의 MVP로 뽑히고, 청팀은 양수경이 MVP로 선정돼 훈훈하게 마무리했다.

다음 주에는 2년간 산중 독거 경험이 있는 ‘새 친구’가 등장할 것이 예고됐다. ‘불타는 청춘’은 매주 화요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