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인턴’ 측 “공정성과 완성도 높이기 위해 첫 방송 연기”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Mnet ‘슈퍼인턴’ 로고. / 제공=Mnet

Mnet 예능프로그램 ‘슈퍼인턴’ 측이 첫 방송 날짜를 오는 10일에서 24일로 미뤘다. 기획 취지에 맞춰 완성도를 높이기 위해서다.

8일 ‘슈퍼인턴’ 제작진은 “이 프로그램은 엔터테인먼트 업계에 취업을 원하는 구직자들에게 공정한 기회를 제공하고, 업계의 생생한 현장을 리얼하게 보여주고자 기획한 프로젝트이다. 취지에 맞춰 보다 완성도 높은 프로그램을 선보이고자 부득이 방송 날짜 변경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로 인해 오는 10일 예정된 프로그램의 제작발표회 역시 24일로 연기했다. 제작발표회에는 원정우 PD와 첫 번째 엔터테인먼트로 선정된 JYP엔터테인먼트 대표 프로듀서이자 가수 박진영이 참석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