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이트’ 정혜성 “’우리집에 갈래요?’ 편집돼서 아쉬워”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배우 정혜성이 8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강로 용산 아이파크몰 용산 CGV에서 영화 ‘메이트’ 언론시사회에 참석하고 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정혜성이 영화 ‘메이트’에서 편집돼서 아쉬운 장면이 있다고 털어놓았다.

8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강대로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메이트’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정대건 감독과 배우 심희섭, 정혜성, 전신환이 참석했다.

정혜성은 프리랜서 칼럼니스트로, 매번 사랑에 속아도 계속 사랑을 하고싶은 여자 은지 역을 맡았다. 심희섭은 프리랜서 사직작가로, 상처 받는 게 무서워 마음을 못 주는 남자 준호 역을 맡았다.

정혜성은 “준호가 은지와 만나면서 반복적으로 ‘우리 집에 갈래요?’라고 묻는다. 처음 은지는 ‘뭐지’라고 받아들이지만 마음을 점점 열면서 ‘한 번 가볼까’에서 ‘좋아요’로 바뀐다. 그 대사가 대본에서도 촬영하면서도 임팩트 있었는데 감독님이 다 덜어냈더라”며 아쉬워했다.

정 감독은 “전체를 고려한 편집이었다”며 웃었다.

‘메이트’는 더 이상 상처받기 싫은 남자 준호(심희섭)와 가진 건 마음 하나뿐인 여자 은지(정혜성)의 연애 성장담이다. 오는 17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