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이트’ 정혜성 “각박한 현실이지만 뜨거운 사랑할 수 있길”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배우 정혜성이 8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강로 용산 아이파크몰 용산 CGV에서 영화 ‘메이트’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정혜성이 영화 ‘메이트’를 통해 전하고 싶은 메시지를 털어놓았다.

8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강대로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메이트’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정대건 감독과 배우 심희섭, 정혜성, 전신환이 참석했다.

정혜성은 프리랜서 칼럼니스트로, 매번 사랑에 속아도 계속 사랑을 하고싶은 여자 은지 역을 맡았다. 정혜성는 ‘메이트’로 스크린에 데뷔했다.

정혜성은 “준호와 은지를 보고 ‘이렇게 연애하면 안 되겠다’고 생각했다”며 “많은 분들이 각박한 현실 속에서도 뜨겁게, 후회하지 않게 열심히 사랑해보고 싶다는 생각을 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메이트’는 더 이상 상처받기 싫은 남자 준호(심희섭)와 가진 건 마음 하나뿐인 여자 은지(정혜성)의 연애 성장담이다. 오는 17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