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N 현장] “청량하게 돌아왔어요”…우주소녀, 이번엔 트리플크라운!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우주소녀가 8일 오후 서울 광장동 예스24 라이브홀에서 새 미니음반 ‘우주 스테이?(WJ STAY?)’ 쇼케이스를 열었다. / 조준원 기자 wizard333@

“듣자마자 우리 곡이라고 생각했습니다!”

그룹 우주소녀가 8일 오후 3시 서울 광장동 예스24 라이브홀에서 열린 새 미니음반 ‘우주 스테이?(WJ STAY?)’의 쇼케이스에서 이같이 말했다.

다영은 “이번 음반의 타이틀곡 ‘라 라 러브(La La Love)’를 처음 들었을 때 ‘우리 곡이다!’라고 생각할 정도로 마음에 쏙 들었다”고 밝혔다. 이어 리더 엑시는 “무대 위에 오르니까 컴백한다는 게 실감 난다. 무척 떨린다”며 수줍게 웃었다.

우주소녀는 이날 오후 6시 각종 음악사이트에 새 음반을 발표한다. 지난해 9월 내놓은 ‘우주 플리즈?(WJ PLEASE?)’ 이후 약 4개월 만이다.

이번에는 성소와 선의, 미기 등 중국인 멤버 3명을 제외하고 10인 체제로 활동할 예정이다. 우주소녀는 “미리 잡힌 일정으로 인해 부득이하게 중국인 멤버들이 참여하지 못했다. 하지만 꾸준히 연락하며 서로 응원하고 있다. 중국인 멤버들의 목소리가 들어간 이번 음반의 수록곡 ‘그때 우리’를 듣고 매우 만족스러웠다”고 밝혔다.

그룹 우주소녀 8일 새 미니음반 ‘우주 스테이’ 쇼케이스를 열고 있다. / 조준원 기자 wizard333@

새 음반에는 타이틀곡 ‘La La Love’를 비롯해 7곡이 담겨 있다. 복고풍 멜로디에 도시 감성을 더한 뉴웨이브 장르의 ‘유 갓(You Got)’과 사춘기 시절의 첫사랑을 추억하는 가사가 특징인 ‘그때 우리’, 사랑에 빠진 순간을 음악 용어에 비유한 ‘칸타빌레’, 동화 ‘신데렐라’에서 영감을 얻은 팝 댄스곡 ’12 O’clock’ 등이다. 이외에도 멤버 다원이 팬클럽 ‘우정’을 지구인에 비유해 만든 ‘우주정거장’, 웅장한 연주가 인상적인 발라드곡 ‘1억개의 별’도 있다.

데뷔 후 처음 자작곡을 공개한 다원은 “멤버들이 잘 표현해줘서 고맙고 영광이었다. 음악 작업이 무척 즐거웠기 때문에 앞으로도 더 좋은 곡으로 (팬들의 사랑에) 보답하고 싶다. 발라드 장르에 도전해보겠다”고 밝혔다.

‘La La Love’는 레트로 팝 댄스곡으로, 노랫말에는 사랑하는 이와 함께하는 모든 순간을 간직하고 싶다는 마음을 녹였다. 멤버 엑시가 랩 작사에 참여했다. 엑시는 “사랑의 복잡하고 미묘한 감정을 사진 찍듯 간직하고 싶다고 고백하는 노래”라고 소개했다.

은서는 “청량하고 더 아름다운 모습을 보여드리려고 했다. 전과는 다른 매력을 보여드려기 위해서 긴장하면서 준비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연정은 타이틀곡 포인트 안무에 대해 “빼꼼히 쳐다보는 것처럼 손으로 눈과 속눈썹 모양을 만드는 ‘빼꼼춤’과 몸으로 진동을 보여주는 ‘진동춤’이 있다”고 설명했다.

우주소녀 연정,쇼케이스

그룹 우주소녀 연정. / 조준원 기자 wizard333@

무엇보다 우주소녀는 이번 음반을 통해 성장을 보여줄 예정이다. 순수하면서도 신비로운 매력을 강조했다고 한다.

우주소녀는 ‘우주 플리즈?(WJ PLEASE?)’의 타이틀곡 ‘부탁해’로 데뷔 후 처음 음악 프로그램에서 1위를 차지했다. 엑시는 이에 대해 “기대하지 않았기 때문에 당황했다. 울지 않고 수상 소감을 잘 마치고 싶었는데 지금까지 멤버, 팬들과 함께한 순간이 지나가면서 눈물이 터졌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이어 연정은 “1위를 하고 나서 사명감과 책임감이 더 강해져서 이번 신곡의 뮤직비디오도 더 열심히 찍었다”면서 “‘부탁해’로 그동안 받은 큰 사랑과 관심을 유지하는 게 목표다. 트리플크라운(3주 연속 1위)을 달성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