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쁜형사’ 이설에 포박당한 김건우, 180도 전세 역전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나쁜형사’/사진제공=MBC

MBC ‘나쁜형사’에서 이설과 김건우의 전세가 역전된다.

‘나쁜형사’ 제작진은 19, 20회 방송을 앞둔 8일 은선재(이설)에게 위협받고 있는 장형민(김건우)의 스틸컷을 공개했다. 

이번에 공개된 스틸은 은선재의 계략에 빠져 손 발이 꽁꽁 묶인 채 위기의 순간에 맞닥뜨린 장형민의 모습이 담겨있다. 두 사람은 서로를 바라보며 긴장감을 형성하고 있다. 특히 그 동안 장형민은 13년 전 살인사건에 대해 알고 있다는 것을 빌미로, 우태석(신하균)과 은선재를 동시에 압박했다. 이번에 공개된 스틸 속 두 사람의 모습은 지금까지의 전세와는 180도 다른 구도를 보여주고 있어 호기심을 부른다.

지난 17, 18회 방송에서 장형민은 배여울이 13년 전 메밀밭 살인사건의 공범이라는 사실을 밝혔고, 은선재의 기억을 떠올리게 하기 위해 연쇄 살인을 저질렀다. 은선재의 부모가 당한 똑같은 범행 방식으로 살인을 저질렀다.

‘나쁜형사’는 연쇄살인마보다 더 독한 형사와 연쇄살인마보다 더 위험한 천재 사이코패스의 아슬아슬한 공조수사를 그린 범죄 드라마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