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미쓰라 “권다현과 결혼 후 특별 재정 관리, 1000원까지 허락 받아”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라디오스타’/사진제공=MBC

미쓰라가 YG엔터테인먼트와 전속 계약 종료 후 에픽하이 멤버들 중 첫 단독으로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한다. 

오는 9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되는 ‘라디오스타’ 599회는 산적 같은 외모로 미인과 만난 김인권, 김기방, 개코, 미쓰라가 출연하는 ‘야수의 은밀한 매력’ 특집으로 기획된다.

래퍼 미쓰라와 배우 권다현 부부는 최근 예능프로그램 ‘공복자들’에 동반 출연하면서 많은 관심을 받았다. 특히 권다현은 순수한 매력과 4차원 언어 구사로 눈길을 끌었다.

미쓰라는 이번 ‘라디오스타’ 출연에 대해 권다현의 강력 추천이 있었다고 밝혔다. 알고보니 녹화의 주제를 들은 권다현이 “나가야겠네~”라고 말했던 것. 이에 스튜디오는 큰 웃음이 터졌다는 후문이다.

미쓰라는 연애시절 에픽하이 멤버 타블로가 권다현이 왜 자신과 사귀는지 궁금해 했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직접 타블로가 권다현에게 이를 물어봤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특히 미쓰라는 장인어른이 자신을 처음 만난 자리에서 눈물을 흘렸다고 해 관심을 모았다.  권다현이 빠진 미쓰라의 매력은 ‘애교’라고 밝히기도 했다.

이밖에도 미쓰라는 아내 권다현의 매력을 제대로 어필하며 애처가 면모를 선보일 예정이다. 토크를 이어가던 중 두 사람의 재정 관리 비법도 공개됐다. 미쓰라는 “아내 권다현에게 1000원 지출까지 허락을 받는 등 특별한 재정 관리를 받는다”고 밝혔다.

‘라디오스타’는 오는 9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