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장 보통의 연애’ 김래원∙공효진, 7일 첫 촬영…’눈사람’ 이후 16년만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가장 보통의 연애’ 공효진(왼쪽), 김래원/사진제공=NEW

영화 ‘가장 보통의 연애’가 김래원, 공효진을 비롯해 강기영, 정웅인, 장소연 등이 주조연 캐스팅을 확정하고 지난 7일 첫 촬영을 시작했다.

‘가장 보통의 연애’는 헤어진 여친에 미련을 못 버린 ‘재훈’(김래원)과 남친과 뒤끝 있는 이별 중인 ‘선영’(공효진), 사랑에 상처받은 두 남녀의 문제 많은 연애담을 그린 영화다. 

영화 ‘프리즌’ ‘강남 1970’을 비롯해 드라마 ‘닥터스’ ‘흑기사’ 등으로 다양한 모습을 보여준 배우 김래원이 ‘가장 보통의 연애’를 통해 전 여친과 이별 한달 차, 충격에서 벗어나지 못한 ‘재훈’ 역으로 오랜만에 로맨스 장르에 복귀한다. 하루가 멀다 하고 이별의 아픔을 술로 잊어보려 하지만 술만 깨면 무수히 남은 발신 기록에 몸부림치는 ‘재훈’을 연기한다. 사랑과 상처가 공존하는 연애의 이면을 현실감 있게 표현할 예정이다.

드라마 ‘괜찮아, 사랑이야’ ‘질투의 화신’ 등 로맨틱 코미디와 함께 ‘미씽: 사라진 여자’ ‘도어락’ ‘뺑반’ 등으로 폭넓은 연기를 보여주고 있는 공효진. 그는 이번 작품에서 새 직장 출근 첫날, 환영 회식에 들이닥친 전 남친 때문에 회사생활이 꼬여버린 ‘선영’ 역을 맡는다. 공효진은 특유의 개성과 매력에 섬세한 감정을 더해 공감가는 현실 연기를 펼칠 예정이다. 특히 드라마 ‘눈사람’(2003) 이후 오랜만에 조우한 김래원과 공효진은 한층 성숙한 연기와 호흡을 보여줄 전망이다.

재훈의 직장 동료 ‘병철’ 역은 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 ‘내 뒤에 테리우스’, 영화 ‘너의 결혼식’ 등을 통해 맛깔 나는 연기를 선보여온 강기영이 맡았다. 또 재훈과 선영이 다니는 회사 대표인 ‘관수’ 역은 안방극장과 스크린을 오가며 수 많은 작품에서 활약한 정웅인이, 회사 사정에 능통한 직장 동료 ‘미영’ 역은 최근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로 시청자들의 눈도장을 받은 배우 장소연이 맡는다.

쟁쟁한 배우들로 풍성한 라인업을 자랑하는 ‘가장 보통의 연애’는 지난 12월 27일 대본 리딩과 고사를 마쳤다. 이어 지난 7일 첫 촬영에 돌입했다. ‘내 아내의 모든 것’ ‘검은 사제들’ ‘마스터’ ‘국가부도의 날’ 등 다수의 흥행작을 선보인 영화사 집과 함께 상업 장편영화 데뷔를 앞둔 김한결 감독은 “사랑에 상처받아 본 사람이라면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유쾌한 현실남녀 로맨스로 찾아 뵙겠다”는 연출 소감을 전했다. 

‘가장 보통의 연애’는 2019년 개봉 예정이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