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들호2’ 이민지, 첫 회부터 폭풍눈물…강렬한 존재감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KBS2 월화드라마 ‘동네변호사 조들호 2 : 죄와 벌’ 방송 화면

KBS2 월화드라마 ‘동네변호사 조들호 2 : 죄와 벌’(이하 ‘조들호2’)의 배우 이민지가 첫회부터 존재감을 발휘했다.

‘조들호2’는 추악한 진실을 맞닥뜨린 조들호(박신양)가 인생 최대의 라이벌 이자경(고현정)을 만나 치열하게 맞서는 이야기를 담아내는 드라마다.

이민지는 극중 조들호가 초임 검사 시절 생사고락을 함께한 윤정건(주진모) 수사관의 고명딸 윤소미를 맡았다. 어린 시절부터 앓아 온 자폐증이 윤정건의 필사의 노력으로 ‘아스퍼거 증후군’이라는 후유증을 남긴 채 치료가 된 인물이다.

지난 7일 방송에서 이민지는 쓰레기 봉투가 굴러다니고, 납부하지 못한 고지서가 수북이 쌓인 조들호의 변호사 사무실에 찾아오며 등장했다. 복도에 주저앉아 조들호와 강만수(최승경)를 기다리다 잠이 들었다. 인기척에 잠이 깨면서 문이 열렸고 이에 뒤로 넘어지는 등 몸을 아끼지 않는 생활 연기로 눈길을 끌었다.

이어 자신을 찾아온 조들호에게 “아빠가 실종됐다. 열흘이 됐는데 연락이 안 된다. 아저씨가 아니면 부탁할 데가 없다”고 말하며 눈물을 쏟았다. 윤소미의 아버지인 윤정건은 조들호에게도 아버지 같은 존재다. 시즌 2를 이끌어 갈 키워드 같은 존재 윤정건의 실종 사건에 시청자들의 관심이 모아지며 본격적인 이야기의 시작을 알렸다.

특히 조들호, 강만수와 함께 집을 찾은 윤소미는 누군가 침입한 흔적으로 엉망이 된 집안을 보고 발작을 일으키며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소리를 지르면서 오열하고, 격해진 감정을 참지 못하고 스스로의 머리를 가격하는 연기를 통해 불안하고 두려운 소미의 감정을 극적으로 표현해냈다.

그동안 ‘응답하라 1988’ ‘백일의 낭군님’ 등의 드라마에서 사랑스럽고 밝은 캐릭터 보여주었던 이민지. 기존과는 완전히 다른 인상 깊은 첫 등장 이후, 앞으로의 어떤 모습으로 활약할 지 관심이 모아진다.

첫 방송부터 동시간 대 드라마 시청률 1위에 안착한 ‘조들호2’는 지독한 악연으로 얽힌 조들호와 이자경의 팽팽한 대립이 예상된다. 이 가운데 윤정건 실종 사건의 전말은 무엇일지 오늘(8일) 오후 10시 3, 4회 방송에서 확인할 수 있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