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이 된 남자’ 정혜영, 단아함 속 강단…기생 운심 役 ‘존재감UP’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tvN 월화드라마 ‘왕이 된 남자’ 방송 화면

배우 정혜영이  tvN 월화드라마 ‘왕이 된 남자'(극본 김선덕ㆍ연출 김희원)에서 남다른 존재감을 드러냈다.

지난 7일 처음 방송된 ‘왕이 된 남자’는 임금(여진구)이 자신의 목숨을 노리는 자들로부터 벗어나기 위해, 쌍둥이보다 더 닮은 광대(여진구)를 궁에 들여놓으며 펼쳐지는 이야기다. 극 중 정혜영은 시화에 능하고 가야금을 잘 타는 기생 운심 역으로 등장했다.

운심은 한양 내 기루에서도 소문난 명기로, 도승지 이규(김상경)와 인연이 깊었다.

첫 회에서 이규는 역모 죄로 누명을 쓴 부원군 유호준(이윤건)이 의금부 옥사에 갇히자 괴로움을 못 이겨 운심을 찾았다. 운심과 이야기를 나누던 중 임금과 중전을 조롱하고 있는 광대 패를 만나 그 속에서 임금과 꼭 닮은 광대 하선(여진구)을 발견했다.

하선의 얼굴을 뚫어지게 보던 이규는 “운심아. 이 놈을 광에 가두거라!”라고 명했고, 운심은 “나으리, 광대가 논 것 좀 가지고 어찌 이러십니까?”라며 침착한 미소로 상황을 정리하려 했다. 그러나 이규의 성격을 알고 있는 운심은 이내 그의 명을 받들었다. 결국 하선은 광에 갇히고 말았다.

이 가운데 운심은 광대 하선과 그의 패거리들을 감싸주고, 이규에게는 애틋한 시선을 보내는 등 화려함 속에서도 기품있는 캐릭터로 극의 중심을 잡으며 눈길을 끌었다.

특히 단아하게 쪽진 머리와 아름다운 한복 자태는 조선시대 미인을 고스란히 재현해 놓은 것처럼 기품 있고 아름다웠다. 또 하선이 궁으로 입궐하게 되는 데 메신저와 같은 역할을 하게 되면서 앞으로의 활약을 더욱 기대하게 했다.

‘왕이 된 남자’는 천만 영화 ‘광해’를 원작으로 한 리메이크 작품이다. 올해 tvN의 첫 포문을 여는 새로운 사극으로, 매주 월, 화요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