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그래 풍상씨’ 이시영, 총천연색 패션으로 조문객과 눈물 셀카 타임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KBS2 ‘왜그래 풍상씨’/사진제공=초록뱀미디어

KBS2 새 수목드라마 ‘왜그래 풍상씨’(극본 문영남, 연출 진형욱)의 이시영과 오지호의 ‘진상 현장’이 포착됐다.

오는 9일 처음 방송되는 ‘왜그래 풍상씨’는 방송에 앞서 아버지 장례식장을 발칵 뒤집는 넷째 이화상(이시영)과 둘째 이진상(오지호)의 모습을 공개했다.

‘왜그래 풍상씨’는 동생 바보로 살아온 중년남자 풍상씨(유준상)와 등골 브레이커 동생들의 사건 사고가 가득한 일상을 통해 가족의 의미를 돌아보는 드라마다. ‘우리 갑순이’ ‘왕가네 식구들’ ‘수상한 삼형제’ ‘소문난 칠공주’ ‘장밋빛 인생’ 등으로 다양한 가족들의 이야기를 선보였던 문영남 작가의 신작이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화상이가 해맑게 웃고 있다. 또 그의 주위에는 장례식에 온 것이 맞는지 의심스러울 정도의 총천연색 패션을 자랑하는 조문객들이 둘러앉아 있어 관심을 끈다.

이어 화상이가 조문객들과 단체로 눈물 셀카를 찍고 있다. 사진을 찍기 위해 울상짓고 있는 화상이를 시작으로 다양하게 슬픈 표정을 짓고 있는 이들의 모습이 궁금증을 부른다.

그런가 하면 진상이가 조의금 봉투를 들고 쫓기는 듯한 표정을 짓고 있어 눈길을 모은다. 여기에 잔뜩 화가 난 풍상씨에게 멱살이 잡혀 캑캑거리고 있는 그의 모습까지 공개됐다. 대체 그는 어떤 사건으로 풍상씨를 분노하게 만들었을까.

‘왜그래 풍상씨’ 제작진은 “화상이와 진상이가 아버지의 장례는 안중에도 없는 태도로 풍상씨의 뒷목을 잡게 한다. 두 사람은 장례식을 비롯해 풍상씨의 일상 곳곳에서 사건사고를 몰고 다닐 예정이니 활약에 많은 기대와 관심 부탁드린다”고 했다.

‘왜그래 풍상씨’는 오는 9일 오후 10시 처음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