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경찰’ 장혁X조재윤X이태환, 진짜 범죄 현장을 찾다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에브리원 ‘도시경찰’ 티저 영상 캡처

장혁, 조재윤, 이태환이 서울 도심 한복판에서 벌어지는 범죄의 현장을 보여준다. 오는 14일 처음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도시경찰’에서다.

‘도시경찰’ 제작진은 8일 도시 범죄 현장에 나선 장혁, 조재윤, 이태환의 모습을 담은 티저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은 ‘시골경찰’ 시리즈의 과거 한 장면에서 시작하여 ‘도시경찰’의 현재 시점으로 자연스럽게 흘러간다. ‘시골경찰2’의 은행 강도 사건이 나온 뒤 ‘도시경찰’ 멤버들의 현장 출동 모습이 펼쳐진다.

드라마 ‘시그널’을 보듯 MBC에브리원 경찰 시리즈의 과거와 현재가 하나로 이어졌다. 시골에서 도시로, 공간을 다르지만 시민의 치안과 범인을 잡기위한 경찰들의 피땀눈물이 펼쳐질 것을 예고했다.

용의자 검거에 난항을 겪는 듯 한 장혁은 “쉽지 않아”라고 읊조리며 고뇌에 찬 표정을 짓고 있다. 조재윤도 한숨을 내쉬며 미궁에 빠진 형사의 모습이다. 이어 등장한 화면에서는 “차 한 대 왔다. 밀고 들어가”라는 목소리가 나오며 용의자의 행방을 찾은 듯 한 상황이 펼쳐졌다. 장혁, 이태환의 얼굴은 더욱 심각해지고 ‘도시경찰’ 멤버들은 용의자 검거 현장에 뛰어들어 궁금증을 불렀다.

‘도시경찰’ 오는 14일을 시작으로 매주 월요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