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돌라디오’ 청하 “가장 기억에 남는 무대는 I.O.I ‘소나기'”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표준FM ‘아이돌 라디오’/사진제공=MBC 표준FM

가수 청하가 7일 MBC 표준FM ‘아이돌 라디오’에 출연해 솔직한 입담을 뽐냈다.

주류 광고를 찍은 청하는 이날 자신의 주량에 대한 솔직 발언으로 눈길을 끌었다. 그는 “컨디션마다 다르긴 한데 주량이 약한 편은 아니다”며 “내가 광고한 주류 기준으로 두 병 조금 넘게 마신다”고 밝혔다.

신곡 ‘벌써 12시’가 음원 차트 1위를 하는 등 뜨거운 인기를 얻는 것에 대해서는 “늘 내가 생각하는 것보다 많이 들어주셔서 놀라면서 활동한다”며 감사를 표했다.

이날 청하는 넓은 인맥을 자랑하는 이른바 ‘핵인싸’ 면모도 뽐냈다. 청하는 “에프엑스 루나 언니와는 프로그램에서 만났고, 선미 언니와는 예능 촬영을 같이했고 미용실도 같다”고 했다. 또 “러블리즈 케이는 음악 방송에서 만나 친구하기로 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컴백을 앞둔 그룹 우주소녀와의 친분을 묻는 질문에는 “연정이는 가족 같은 사이고 엑시와 보나와도 친하다”며 애정을 드러냈다.

청하는 지금까지 가장 기억에 남는 무대로 그룹 I.O.I 당시 불렀던 ‘소나기’를 꼽았다. 그는 “I.O.I 마지막 발표곡인데 한 번도 제대로 불러본 적이 없다. 11명 다 울면서 불러서 꼭 다시 만나 안 울면서 기쁜 마음으로 불러보고 싶다”고 소망했다.

라디오 DJ로도 활동하고 있는 청하는 ‘아이돌 라디오’의 DJ 비투비 정일훈과 “발음이 계속 꼬인다”는 고충을 공유하며 ‘간장 공장 공장장’을 연습해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청하는 특히 ‘아이돌 라디오’ 역사상 처음으로 댄서들과 함께 메들리 댄스를 소화하며 남다른 무대 스케일도 뽐냈다. 자신의 대표곡인 ‘Why Don’t You Know’ ‘Roller Coaster’ ‘Love U’ 등에 맞춰 특유의 춤선을 자랑했다.

‘아이돌 라디오’는 평일 오후 9시~10시 네이버 브이 라이브(V앱)에서 생중계된다. 중계된 내용은 당일 밤 12시 5분~1시(주말 밤 12시~1시) MBC 표준 FM(서울·경기 95.9MHz), MBC 라디오앱 mini에서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