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쿤 다나카 료, 日 개그 경연대회 예선 통과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코쿤 다나카 료. / 제공=윤소그룹

‘개그 아이돌’ 코쿤(KOKOON) 다나카 료가 일본 코미디 콘테스트 ‘R-1 그랑프리’의 예선을 통과했다.

다나카 료는 지난해 12월 일본 오사카에서 열린 코미디 콘테스트 ‘R-1 그랑프리’ 1회전을 통과했다. 3795명이 출전한 이번 ‘R-1 그랑프리’에서 다나카료가 결승에 진출할 경우, 결승전은 오는 3월 후지TV에서 생방송으로 볼 수 있다.

‘R-1 그랑프리’는 일본 최대 엔터테인먼트 기업 요시모토흥업이 주최하는 우승상금 500만엔(우리돈 5000만원)의 코미디 콘테스트다. 콤비만 참가할 수 있는 만자이 선수권 대회 ‘M-1 그랑프리’와 다르게 개인 단위로 나설 수 있으며 프로와 아마추어를 불문하고 누구나 참가할 수 있다.

일본의 인기 개그 콤비 COWCOW의 멤버 타다 켄지를 비롯해 나다기 타케시, 아키라 100%, 하마다 유우타로 등이 ‘R-1 그랑프리’에서 우승했으며, 켄도 코바야시, 진나이 토모노리, 토니카쿠 아카루이 야스무라 등이 ‘R-1 그랑프리’를 통해 주목을 받았다.

윤소그룹의 수장 윤형빈은 “‘R-1 그랑프리’는 개그맨이 혼자 무대 위에서 관객들을 웃겨야 하는 고난이도의 코미디 콘테스트”라며 “수천 명의 개그맨들 중 다나카 료가 예선전을 뚫었다는 것은 굉장히 고무적인 결과다. 코쿤이 글로벌 개그 아이돌로 성장할 수 있는 가능성이 충분하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다나카 료가 더 좋은 성적을 거둘 수 있도록 지원과 격려를 아끼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