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이 된 남자’ 첫방] 제대로 논 여진구…성공적 출발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지난 7일 방송된 tvN 드라마 ‘왕이 된 남자’ 방송화면 캡처.

tvN 새 월화드라마 ‘왕이 된 남자’는 굵직한 출연 배우들이 새로운 도전을 시도하는 작품으로 방송 전부터 관심을 모았다. 여진구는 처음으로 1인 2역에 도전했고, 권해효는 처음으로 주인공과 대척한다. 드라마의 연출과 완성도에 대한 믿음이 느껴지는 대목으로, 배우들은 최근 제작발표회에서도 신뢰를 드러냈다.

지난 7일 처음 방송된 ‘왕이 된 남자’는 왜 경력 많은 배우들이 1000만 영화 ‘광해’를 리메이크한 드라마를 선택했는지를 보여줬다. 영화와 드라마의 간극을 메우는 이야기들이 끊임없이 펼쳐졌고, 여진구를 비롯해 이세영, 김상경, 권해효, 장광, 권해효 등이 이를 단단하게 뒷받침했다.

‘왕이 된 남자’ 1회에서는 주로 시골에서 판을 벌이고 다니던 광대 하선(여진구)이 우여곡절 끝에 임금 이헌(여진구)의 앞에 얼굴을 드러내는 과정을 다뤘다.

하선은 만석꾼 김 진사의 집에서 흥겨운 판을 벌였으나 임금을 가지고 놀았다는 핑계로 아무런 값을 받지 못하고 쫓겨났다. 김 진사 집의 장독대를 깨고 보리굴비를 훔친 하선은 기왕이면 큰 판에서 놀아보자는 생각으로 무리를 이끌고 한양으로 향했다.

그 시각 동생을 죽이고 왕위에 오른 이헌은 불면과 암살 위협에 시달렸다. 도승지 이규(김상경)는 이헌으로부터 자신을 지킬 방도를 찾으라는 명을 받았다. 이헌의 즉위를 도운 신치수(권해효)는 자신의 조카로 하여금 이헌의 아들을 낳고, 부원군을 역모로 몰아 더 많은 권력을 쥐고자 했다. 이 과정에서 부원군이 역모로 몰려 옥살이를 하게 됐고, 이규는 답답한 마음에 기생 운심(정혜영)이 있는 기방으로 가 술을 들이켰다.

그때 이규가 광대짓을 하고 있는 하선을 목격했다. 왕과 똑같은 얼굴을 한 하선을 본 이규는 이헌에게 하선을 데려갔다. 이헌은 하선에게 곤룡포를 입히고 자신을 따라 해보라고 했다. 하선이 머뭇거리자 이헌은 “이놈, 제대로 놀지 못하겠느냐”라고 호통쳤고, 하선은 이내 이헌을 따라하며 이헌을 만족시켰다.

신분의 양 극단을 연기하는 여진구는 단단했다. 불안에 점점 미쳐가는 왕을 연기할 때는 선한 얼굴을 완전히 지웠고, 거리의 광대가 됐을 때는 또 다른 매력을 가진 캐릭터로 변했다. 임금, 양반을 두려워하지 않는 여진구 표 광대는 중전 소운(이세영)의 로맨스를 주목하게 할 만큼 개연성이 있었다. 권해효와의 보이지 않는 싸움과 이를 헤쳐나가려는 김상경의 분투도 극을 풍성하게 메꿨다.

오랜만에 사극에 등장한 이세영과 정혜영도 매력적이었다. 이세영은 고결하면서도 강단있는 중전 소운을 차분하게 표현해냈다. 한양에 처음 올라온 광대 하선에게 무심하게 조언을 해주고, 이규가 힘들어할 때 그를 걱정해주는 기생 운심이 된 정혜영이 앞으로 어떤 활약을 보여줄 지 기대된다.

‘왕이 된 남자’는 매주 월, 화요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

Tags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