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더독’ 도경수 “더빙 첫 도전, 과장된 표현 고민 많았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도경수,언더독

애니메이션 영화 ‘언더독’에서 뭉치의 목소리를 연기한 배우 도경수./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배우 도경수가 애니메이션 영화 ‘언더독’을 통해 처음 목소리 연기에 도전했다. “과장되게 표현해야 해서 고민이 많았다”고 털어놨다.

7일 오후 서울 CGV용산 아이파크몰에서 ‘언더독’ 언론 시사회가 열렸다. 배우 도경수, 박소담, 이준혁과 오성윤, 이춘백 감독이 참석했다.

도경수는 “애니메이션 목소리 연기는 처음이다. 기대도 됐고 설렜다”며 “평소에 했던 연기와는 달랐다. 좀 더 과장되게 표현해야해서 고민이 많았다. 하지만 감독님과 대화를 많이 하면서 ‘뭉치’ 캐릭터를 만들어 나갔다”고 밝혔다.

‘언더독’은 하루 아침에 운명이 바뀐 강아지 ‘뭉치’가 개성 강한 거리의 견공들과 함께 진정한 자유를 찾아 떠나는 모험을 담은 작품이다. 오는 16일 개봉.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