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이 오나 봄’ 이유리X안세하X김남희, 천사→앙숙 ‘예측불가 케미’

[텐아시아=우빈 기자]

‘봄이 오나 봄’ 이유리 안세하 김남희 / 사잔제공=JS픽처스

MBC 새 수목드라마 ‘봄이 오나 봄’의 이유리와 안세하, 김남희의 긴장감 넘치는 스틸 사진이 공개됐다.

7일 오전 ‘봄이 오나 봄’이 보육원인 천사의 집에서 함께 자란 이유리(김보미, 허봄이 역)와 안세하(허봄삼 역), 김남희(허봄일 역)의 스틸컷을 공개해 드라마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봄이 오나 봄’은 자신밖에 모르는 평기자 출신의 앵커와 가족에게 헌신하는 배우 출신 국회의원 사모님의 몸이 바뀌면서 두 여인이 진정한 자아를 회복하는 판타지 코미디 드라마로, 기존의 체인지 장르와는 다르게 몸이 뒤바뀐다는 신선한 설정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다.

극 중 이유리는 제법 잘사는 집의 딸로 태어나 일찍 부모를 잃은 것으로 알려져 있지만 사실은 태어나자 마자 베이비박스에 버려진 아이로, 보육원에 들어온 순서대로 이름이 붙여져 허봄이라는 이름으로 살다 입양 이후 개명해 평기자부터 시작해 앵커의 자리에까지 앉는 ‘김보미’를 연기한다.

또한 안세하는 이유리와 보육원 동기이지만 그녀를 향한 비뚤어진 마음으로 김남희가 만든 체인지 약을 이유리와 엄지원(이봄 분)에게 먹여 두 사람의 몸이 바뀌게 만드는 허봄삼을 맡았다. 김남희는 양자 물리학을 전공해 사람의 몸을 체인지 시킬 수 있는 약을 만들어 드라마의 극적인 전개에 큰 영향을 끼칠 예정이다.

공개된 스틸컷에서 이유리는 누군가와 심각한 얼굴로 통화를 하는 모습이 그려졌으며 안세하와 김남희는 긴장된 몸짓으로 누군가의 뒤를 밟는 모습이 포착돼 드라마에 호기심을 불러 일으키고 있다. 이유리의 의미심장한 표정과 안세하와 김남희의 긴장된 모습, 당황스러운 얼굴로 심상치 않은 일이 일어났다는 것을 암시해 방송될 드라마 내용에 궁금증을 더하고 있다.

이에 ‘봄이 오나 봄’ 측은 “체인지의 저주에 빠진 이유리와 엄지원의 이야기를 극에 담은 만큼 안세하, 김남희의 활약이 드라마에 많은 재미를 부여하게 될 예정이다. 앞으로 방송될 내용에서 배우들이 펼칠 활약을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한편 ‘봄이 오나 봄’은 ‘붉은 달 푸른 해’의 후속으로 오는 23일 방영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