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템’ 진세연, 눈빛부터 달라졌다…광수대 프로파일러 변신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아이템’ 진세연/사진제공=MBC

MBC ‘아이템’(극본 정이도, 연출 김성욱)에서 배우 진세연이 냉철한 프로파일러로 변신한다.

‘아이템’은 엇갈린 운명의 두 남녀가 특별한 초능력을 가진 물건들을 둘러싼 음모와 비밀을 파헤치는 판타지 블록버스터. 진세연은 끔찍한 범죄 현장에서도 눈 하나 깜짝하지 않는 집중력과 냉철한 판단력으로 결정적 증거를 잡아내는 최고의 실력을 가진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 프로파일러 신소영 역을 맡았다. 거친 광수대 조직 내에서도 망설임 없이 자신의 의견을 피력하는 인물이다.

7일 공개된 스틸컷 속 질끈 동여맨 머리와 단정한 셔츠, 흔들림 없는 눈빛이 이와 같은 그의 캐릭터를 말해준다. 앞서 공개된 스페셜 티저 영상에서는 “이번 사건은 설명하거나 추론하기에 어려운 부분이 많아요”라며 차분하게 사건을 분석해가는 모습으로 시선을 끌었다.

가녀리고 단아한 이미지로 사랑을 받아온 진세연은 이번 작품을 통해 새로운 연기 도전에 나선다. 강곤(주지훈) 검사와 검경 콤비를 이뤄 미스터리한 사건을 끝까지 파헤친다. 어떤 상황에서도 굴하지 않는 단단함과 조그만 단서도 놓치지 않는 프로의 세계를 보여준다.

‘아이템’ 제작진은 “극중 신소영의 프로파일링 감각은 극을 관통하는 아이템을 둘러싼 미스터리한 사건을 풀어 가는데 중요한 역할을 한다. 신소영이 배우 진세연을 만나 외모에서 상상되는 캐릭터와 다른 반전 매력을 더했다. 진세연만이 보여줄 수 있는 외유내강의 단단한 카리스마가 신소영이라는 인물을 더욱 잘 살려내고 있다”고 설명했따.

‘아이템’은 카카오페이지에서 인기리에 연재 중인 동명의 웹툰이 원작이다. 드라마 ‘구해줘’의 정이도 작가가 집필을, ‘굿바이 미스터 블랙’ 공동 연출, 단막극 ‘하우스, 메이트’의 김성욱 PD가 연출을 맡았다. 

‘나쁜 형사’ 후속으로 오는 2월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