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뿐인 내편’ 유이, 최수종과 관계 탄로…이장우 의심까지 ‘오열’

[텐아시아=우빈 기자]

‘하나뿐인 내편’ 유이 / 사진=KBS2 방송화면

KBS2 주말드라마 ‘하나뿐인 내편’ 속 유이의 판도라 상자가 결국 열렸다.

지난 6일 방송된 ‘하나뿐인 내편’에서 김도란(유이 분)과 강수일(최수종 분)의 부녀 관계가 밝혀지면서 시련들이 찾아왔다.

이날 장다야(윤진이 분)는 김도란과 강수일의 유전자 검사를 실시해 두 사람이 친부녀 관계라는 사실을 알아챘다. 그 사실을 왕진국(박상원 분)에게 고했고, 왕진국은 충격을 넘어 지금껏 자신들을 속여 왔다는 배신감에 사로잡힌 왕진국은 두 사람을 회사로 불러냈고 격앙된 말투로 자초지종을 따져 물었다.

강수일은 “우리 도란이그 갓난아이를 제 손으로 버렸다저는 죄인이고 아무런 자격도 없는 못난 아비고 그래서 다 지우고 살았다”며 “그런데 회장님 댁에 와서 정말 뜻하지 않게 도란이를 만나게 됐다저 같은 사람은 우리 도란이 볼 자격도 염치도 없다는 거 잘 알지만 그렇게라도 제 딸을 보면서 살고 싶었다”고 고백했다. 두 사람의 눈물에도 왕진국의 분노는 사그라들지 않았고 강수일에게 집에서 떠나라고 말했다.

김도란의 시련은 끝이 아니었다. 저녁마다 강수일을 만나기 위해 밖으로 나가는 김도란을 수상하게 생각하던 왕대륙(이장우 분). 그의 의심이 비밀번호가 걸린 김도란의 핸드폰, 친정을 간다고 하고 외출한 김도란의 거짓말로 인해 터져버렸다. 방송 말미 왕대륙은 이에 대해 김도란에게 크게 화를 냈고 또다시 김도란을 깊은 슬픔에 빠지게 만들었다.

이 과정에서 돋보인 유이의 연기력은 시청자들의 몰입도를 더욱 높였다. 유이는 폭풍처럼 몰아치는 시련 한가운데 빠진 캐릭터의 감정선을 섬세하게 따라가며 그려내고 있다. 김도란의 아픔이 고스란히 담긴 유이의 눈물은 감정이입을 이끌어냈다.

‘하나뿐인 내편’은 매주 토, 일요일 저녁 7시 50분 방송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