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전소민X에이핑크 보미, 환장할 게임 호흡 ‘최고의 1분’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런닝맨’-플레잉 게임 : 만렙이 될 때까지 편/사진제공=SBS

배우 전소민과 에이핑크 보미가 SBS ‘런닝맨’의 ‘최고의 1분’ 주인공이 됐다.

시청률 조사기관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6일 방송된 ‘런닝맨’은 분당 최고 시청률 8.7%(이하 수도권 가구 시청률 기준)까지 올랐다. 2049 타깃 시청률은 6%(2부 시청률 기준)를 기록해 동시간대 일요 예능 1위를 유지했다. 평균 시청률은 1부 6.5%, 2부 8.2%였다.

이날 방송에서는 새해 첫 프로젝트 레이스 ‘플레잉 게임 : 만렙이 될 때까지’가 공개됐고, 첫 에피소드 레이스 ‘그림의 떡국’으로 꾸며졌다. 멤버들은 ‘레벨 1’부터 시작해 ‘레벨 10’을 달성하면 획득할 수 있고, 퀘스트에 따라 레벨이 상승 혹은 하락하게 됐다.

멤버들은 레벨을 올리기 위해 각 장소에 숨겨져 있는 퀘스트를 찾아다녔고, 그러던 중 ‘퀘스트 요정’ 에이핑크를 만났다. 완전체로 ‘런닝맨’에 출격한 에이핑크는 멤버들과 짝을 이뤄 존재감을 한껏 드러내며 웃음 폭탄을 선사했다. 보미는 오랜만에 만난 지석진에게 변함없는 로우킥까지 선보였다.

이날 방송의 ‘최고의 1분’은 커플이 된 배우 전소민과 보미의 ‘환장 호흡’이 차지했다. 두 사람은 실에 매달린 과자 하나를 두고, 한 사람이 바람으로 불어주면 한 사람이 그걸 받아먹는 ‘바람과 함께 먹여주다’ 릴레이 게임에 도전했다. 전소민은 우월한 앉은키를 이용해 금세 성공할 것처럼 보였지만, 도통 먹질 못했다. 보미 역시 한계를 드러내며 환장의 호흡을 선보였다. 이 장면은 분당 최고 시청률 8.7%를 기록하며 ‘최고의 1분’이 됐다.

레이스 결과 김종국(LV.4)·전소민(LV.2), 이광수(LV.3)·지석진(LV.2)이 떡국 끓이기에 성공하며 레벨을 올렸다. 방송 말미에는 제작진이 “방송을 보고 있는 멤버들은 지금 카메라를 켜고 PD에게 문자를 보내달라”는 깜짝 미션을 공개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