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애들’ 유재석·슬기, 스무살 셰어하우스 방문…공감과 이해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JTBC ‘요즘애들’ 방송화면 캡처

코미디언 유재석과 그룹 레드벨벳 슬기가 스무살의 이야기를 들으며 공감했다. 6일 오후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요즘애들’에서다.

유재석은 그룹 레드벨벳 슬기와 더불어 스무 살의 셰어하우스를 찾았다. 한 집에서 같이 살고 있는 친구들은 “같이 살아보고 싶어서 셰어하우스를 결정했다. 지금이 아니면 할 수 없을 것 같았다”고 했다.

유재석과 슬기는 청춘들의 용기에 감탄했다. 하지만 이후 유재석은 스튜디오에서 “내 자녀가 친구들과 셰어하우스에서 살겠다고 하면 쉽게 허락할 수 없을 것 같다”고 솔직하게 답했다.

이후 유재석, 슬기는 생일을 맞은 한 친구를 위해 생일 파티를 준비했다. 유재석은 손수 소고기 미역국을 준비하기로 했다. 비장한 표정으로 시작했지만, 시종 당황하는 모습을 보여주며 시청자들을 웃게 했다.

특히 유재석은 수 많은 프로그램에서 활약을 펼쳤지만 혼자서 요리하는 모습을 공개한 적은 이번이 처음이다. 요리법을 확인하며 연신 초조한 표정으로 요리를 이어가 보는 이들을 더 불안하게 만들었다. 영상을 지켜보던 안정환은 “저렇게 하면 안된다”며 마치 축구 해설하는 분위기를 연출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