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함브라’ 현빈, 김의성에 “동맹 맺자”…박훈 등장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tvN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방송화면 캡처.

“저와 동맹을 맺으시면 됩니다.”

배우 현빈이 6일 오후 방송된 tvN 주말드라마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극본 송재정, 연출 안길호)에서 김의성에게 이같이 말했다.

앞서 차형석(박훈)의 아버지 차병준(김의성) 교수는 자신의 아들의 죽음을 재수사하기로 했다. 살해 혐의로 경찰 조사를 앞둔 유진우(현빈)는 병준을 찾았다.

병준은 진우에게 “(경찰 조사) 대비는 잘 하고 있는 것이냐”고 물었다. 진우는 “대비는 잘 안되고 있다. 교수님이 1년을 준비한 것이면 뭘 대비할 수 있겠느냐”고 받아쳤다.

그러면서 진우는 “의심을 바로 증명할 수 있는 방법은 나와 게임에서 동맹을 맺으면 된다”고 했다. 병준은 이내 회사에 전화를 걸어 서버를 열라고 지시했고, 두 사람은 동맹을 맺었다.

다시 게임을 시작하겠다고 선언한 진우와 갑자기 바뀐 주위 풍경에 놀란 병준의 모습이 교차되며 극은 새로운 국면을 맞았다. 특히 병준 눈앞에 형석이 등장하며 세 사람은 한 공간에서 마주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