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김용림, 찬열 행방불명 소식에 실신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tvN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방송화면 캡처.

배우 김용림이 쓰러졌다. 6일 오후 방송된 tvN 주말드라마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극본 송재정, 연출 안길호)에서다.

김상범(이학주)은 이날 강희주(박신혜)의 할머니 오영심(김용림)에게 세주(찬열)가 행방불명 상태라고 말했다. 이를 들은 영심은 쓰러졌고, 민주(이레)는 울면서 희주에게 전화를 걸었다.

유진우(현빈)와 식사 중이었던 희주는 민주의 전화를 받고 황급히 병원으로 향했다. 희주는 상범에게 “우리 가족 일에 왜 끼어드냐”며 “나보다 할머니와 세주를 더 생각하느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상범은 지지 않고 “유진우 옆에 있으면 다 죽는다”며 경고했다.

다행히 깨어난 영심은 희주에게 “대체 왜 나에게 말을 안한 것이냐”며 “혹시 죽었으면 어떡하냐”고 눈물을 흘렸다.

희주와 연인 사이로 발전한 진우는 희주 곁에서 그의 가족들까지 살뜰하게 보살피며 애정을 드러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