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함브라’ 현빈, 박신혜에 “무슨 일이 일어나도 안 떠난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tvN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방송화면 캡처.

배우 현빈이 박신혜에게 “무슨 일이 일어나도 떠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6일 오후 방송된 tvN 주말드라마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극본 송재정, 연출 안길호)에서다.

유진우(현빈)와 강희주(박신혜)는 입맞춤을 통해 서로를 좋아하는 마음을 확인했다. 연인 관계로 발전했고, 두 사람 사이에는 따뜻한 기운이 흘렀다.

희주는 진우가 걱정돼 자신의 집에서 자고 가라며 자동차 열쇠를 뺏었다. 이후 희주는 진우에게 “박 이사님 말처럼 당분간 한국을 떠나있는 게 좋을 것 같다”고 했다. 하지만 진우는 “무슨 일이 일어나도 떠나지 않겠다”고 단호하게 답했다.

앞서 차형석(박훈)의 아버지 차병준(김의성) 교수는 자신의 아들의 죽음을 재수사하기로 했다. 이를 안 박선호(이승준)는 “당분간 해외에 나가 있는 게 좋을 것 같다. 내 친구가 내 친구를 죽였다는 혐의로 조사받는 것 보기 싫다”고 진우를 설득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