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뿐인 내편’ 최수종, 눈물의 사죄…”딸 옆에 있고 싶었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KBS2 ‘하나뿐인 내편’ 방송화면 캡처.

배우 최수종이 뜨거운 눈물을 흘리며 시청자들의 마음을 아프게 했다. 6일 오후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하나뿐인 내편'(극본 김사경, 연출 홍석구)에서다.

왕진국(박상원)은 이날 둘째 며느리 장다야(윤진이)에게 강수일(최수종)과 김도란(유이)이 부녀 사이라는 말을 들었다. 친자 확인 검사 결과까지 본 그는 충격에 휩싸였다.

이후 진국은 호사로 수일과 도란을 불렀다. 그는 유전자 검사 결과를 보여주며 분노했다. 도란은 “수일이 내 친아빠”라고 밝혔고, 수일 역시 무릎을 꿇고 “도란이는 내가 아빠인 걸 전혀 모르다가 최근에 알았다. 아무것도 몰랐다”며 눈물을 흘렸다.

수일과 도란은 진국에게 연신 “죄송하다”고 했다. 수일은 “갓난 아이를 내 손으로 버렸다. 다 잊고 살았는데, 뜻하지 않게 회장님 댁에서 도란이를 만났다. 자격과 염치가 없다는 걸 잘 알지만 옆에서 그렇게라도 내 딸을 보면서 살고 싶었다”고 울음을 토했다.

그는 이어 “도란이가 나에 대해 알아버렸다. 마당에서 쓰러지기 전까지 도란이는 아무것도 몰랐다. 무슨 벌이든 내가 다 받겠다”고 털어놨다.

도란은 “아빠가 조용히 떠난다고 했는데, 가지 말라고 내가 붙잡았다. 옆에 같이 있고 싶어서”라며 눈물을 흘렸다.

진국은 도란에게 “나는 진심으로 너를 믿고 며느리로 생각했다. 나에게는 솔직하게 말했어야 했다. 어째서 나까지 속이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잘못을 인정한다면 책임지고 이대로 조용히 살라”며 “아무일도 없었던 것처럼 쥐 죽은 듯이 살라”고 경고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