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모르파티’, 배윤정 모녀 애틋한 사연에 강호동 ‘눈물’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제공=tvN ‘아모르파티’

6일 오후 방송되는 tvN 예능프로그램 ‘아모르파티’에서는 전일 항해날을 맞아 크루즈에서 ‘아모르파티 단합대회’를 즐기는 싱글 황혼(이하 ‘싱혼’)들의 이야기가 그려진다. 숨겨둔 매력을 마음껏 뽐내는 싱혼들은 물론, 난생 처음 부모님들의 장기자랑을 보게 된 출연진들의 다양한 반응이 시선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크루즈 여행 인솔자인 박지윤과 손동운이 특별 MC로 변신해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 싱혼들은 야심 차게 준비한 다채로운 무대를 보여줬다. 특히 ‘남자는 여자를 귀찮게 해’를 선곡한 배윤정 어머니는 남편을 그리워하는 모습으로 모두를 눈물짓게 만들었다. 그는 ‘옆에 있을 땐 귀찮게 하더니 (남편이) 떠나고 나니 더 잘해줄걸’이라며 씩씩하게 열창하는 어머니를 스튜디오에서 바라보던 배윤정의 눈가는 어느새 촉촉하게 젖어들었고, 하휘동은 “최근 본 무대 중 가장 슬펐다”고 말했다.

‘아모르파티’ 제작진은 “더욱이 배윤정 모녀의 애틋한 사연에 MC 강호동이 뜨거운 눈물을 터뜨렸다”고 귀띔했다. 배윤정은 “아버지가 돌아가시고 어머니가 아버지 이야기를 전혀 하지 않아 괜히 밉기도 했지만 이제는 그 이유를 알 것 같다”며 속마음을 털어놓아 출연자들의 공감을 자아냈다고 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