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N 공연] 에이핑크, 9년차 걸그룹의 내공 펼쳐낸 ‘컬렉션’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그룹 에이핑크가 6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SK핸드볼경기장에서 단독 콘서트 ‘2019 핑크 컬렉션 : 레드 & 화이트’를 개최했다. 사진제공=플랜에이

그룹 에이핑크가 다섯 번째 콘서트를 통해 데뷔 9년차 걸그룹의 내공을 제대로 보여줬다. 8년이라는 시간 동안 쌓은 실력을 펼쳐보인 콘서트는 마치 잘 만든 컬렉션을 보는 듯했다.

6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SK핸드볼경기장에서 에이핑크의 단독 콘서트 ‘2019 핑크 컬렉션 : 레드 & 화이트(2019 PINK COLLECTION : RED & WHITE)’가 열렸다.

빨간 정장을 입은 멤버들이 관객석을 바라보는 인트로 영상이 나온 후, 메인 무대의 문이 열리며 빨간 미니 드레스를 입은 멤버들이 등장했다. ‘1도 없어’로 콘서트를 시작한 에이핑크는 ‘NO NO NO’와 ‘하늘높이’를 연이어 불렀다.

‘NO NO NO’에서부터는 라이브 밴드 연주와 어우러진 은지의 가창력이 빛났다. 은지가 시원하게 내지르는 고음은 팬들의 호응을 불러 일으키기에 충분했다. 멤버들은 ‘하늘높이’부터 팬들에게 일어나서 공연을 즐기도록 이끌었고, 에이핑크의 흥에 공연장은 벌써 중반부로 달려온 듯 열기로 차올랐다.

세 번째 곡이 끝난 후 에이핑크는 팬들에게 인사를 건넸다. 나은은 “저희의 비장의 무기가 ‘레드 앤 화이트’라면, 팬들에게도 새 팬더봉(에이핑크 응원봉)이라는 비장의 무기가 생긴 것 같다”며 팬들과 함께 레드, 화이트, 옐로 등  다양한 팬더봉의 색깔을 바꿔보며 소통했다.

에이핑크는 ‘ALRIGHT’과 ‘FIVE’를 부른 후 다시 한 번 팬들과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연초에 열린 공연인 만큼 멤버들은 각자의 새해 계획을 밝혔다. 유튜버로 활동 중인 보미는 멤버들과 팬들에게 자신의 유튜브 계정 구독을 부탁하며 “(구독자)100만 가자!”라고 힘차게 외쳤다.

분위기를 바꿔 ‘Don’t be silly’를 부를 때는 메인 무대 위에서 은은한 조명들이 내려와 배열을 바꾸며 곡 특유의 차분하고 섹시한 무드를 더했다.

에이핑크의 콘서트에서 빼놓을 수 없는 재미가 대기 시간에 보여주는 영상이다. 멤버들이 옷을 갈아입거나 다음 퍼포먼스를 위해 준비하는 시간 동안 짧은 예능처럼 콘텐츠를 촬영해 팬들에게 보여준 에이핑크는 이날 ‘고요 속의 외침’ 게임 영상을 공개했다. 헤드폰을 쓴 채 입모양을 통해 제시된 단어를 전달해 맞추는 게임이다. 빼어난 예능감을 갖고 있는 보미는 너무 많이 웃으면서 제시어를 말해 멤버들의 폭소를 자아냈다.

솔로 퍼포먼스 중인 에이핑크의 은지(왼쪽부터 시계방향), 남주, 보미, 나은, 하영, 초롱. 사진제공=플랜에이

솔로 퍼포먼스도 알찼다. 은지는 가죽 재킷에 청바지를 입고 밴드 퀸의 프레디 머큐리로 변신했다. 에이핑크의 노래를 부를 때와는 달리 탄탄하고 굵은 보컬로 부르는 ‘We Will Rock You’와 ‘We Are The Champions’는 강렬했다. 깃발을 흔들며 등장한 댄서들이 내려간 후 혼자 돌출 무대에 선 은지는 객석을 카리스마로 사로잡았다. 보미가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를 추천해 줘 두 번이나 봤다는 은지는 이후 개인곡 비하인드를 털어놓는 순서에서 프레디 머큐리처럼 ‘에-오’를 관객에게 유도하는 것도 잊지 않았다.

남주는 분홍색 토끼 머리띠를 쓰고 이효리의 ‘U Go Girl’을 불렀다. 남주의 ‘U Go Girl’은 좀 더 귀여우면서도 섹시했다. 곡 도중에 보여준 박력있는 댄스 브레이크가 포인트였다.

보미는 카밀라 카베요의 ‘Havana’를 정열적인 살사 댄스와 함께 선보였다. 많은 연습량이 필요한 고난도의 살사 퍼포먼스에 관객들은 앵콜로 호응했다. 보미는 이후 ‘Havana’를 짧게 다시 불러주며 팬들의 함성을 받았다.

남다른 ‘레깅스 핏’으로 유명한 나은은 흰색 트레이닝 세트를 입고 아리아나 그란데의 ‘Santa Tell Me’를 불렀다. 나은은 “크리스마스는 지났어도 1년 중에 크리스마스를 제일 좋아한다. 분위기를 한번 더 내고 싶어서 ‘Santa Tell Me’를 선택했다”고 밝혔다.

하영은 아이비의 ‘A-Ha’를, 초롱은 찰리 푸스의 ‘Done For Me’를 재해석한 퍼포먼스를 펼쳤다. 각자의 매력이 돋보였다. 하영은 “곡의 가사를 듣고 ‘나빠져야겠다’라고 생각해서 나빠져 봤다”며 팬들의 반응을 물었다. 남주는 “이번 솔로 퍼포먼스가 다 완성도가 높았다”며 뿌듯해했다.

솔로 퍼포먼스가 끝나자 멤버들은 흰 드레스를 입고 등장해 콘서트의 2막인 ‘화이트 컬렉션’이 시작했음을 알렸다. 에이핑크가 팬들에게 한 곡 한 곡을 좀 더 특별하게 들려주기 위해 노력했음은 컬렉션의 곳곳에서 드러났다. ‘꽃잎점’을 부를 때는 나은이 실제로 꽃잎을 한 장 한 장 떼어내며 곡을 시작했고, 이어 꽃이 그려진 우산을 소품으로 활용한 안무가 펼쳐졌다.

에이핑크는 팬들을 위한 이벤트 영상을 준비한 후 신곡 ‘%%(응응)’을 공개했다. 영상을 통해 “팬들도 걱정했을 ‘7년차 징크스’를 잘 넘긴 것 같다”는 멤버들의 고백이 나온 다음 베일을 벗은 신곡이라 더욱 의미 깊었다.

분홍색으로 포인트를 준 의상으로 갈아 입고 무대에 다시 등장한 에이핑크는 ‘내가 설렐 수 있게”LUV”Mr. Chu’ 등 히트곡들로 2019년 첫 콘서트를 성공적으로 마쳤다. 팬들에게 마지막 멘트를 하는 시간에서 보미는 “이렇게 공연을 하고 집에 가면 가끔 공허해질 때가 있다. 하지만 모여있는 팬들을 보면 힘이 난다. 여러분들이 바라는 것, 특히 에이핑크가 영원한 것을 지키도록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에이핑크는 오는 7일 오후 6시 미니 8집 ‘PERCENT’를 발매하고 타이틀곡 ‘%%(응응)’으로 컴백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