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1 ‘왕이 된 남자’, 사극 장인들이 뭉쳤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tvN ‘왕이 된 남자’ 포스터. / 제공=tvN

tvN 월화드라마 ‘왕이 된 남자’의 첫 방송이 하루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믿고 보는 사극’의 탄생을 예고한다. 사극 전문배우라고 불릴 정도로 내공을 가진 배우부터 제작진이 뭉쳤기 때문이다.

‘왕이 된 남자'(극본 김선덕, 연출 김희원)는 오는 7일 베일을 벗는다. 임금 이헌(여진구)이 자신의 목숨을 노리는 이들로부터 벗어나기 위해 쌍둥이보다 더 닮은 광대 하선(여진구)을 궁에 들여놓으며 펼쳐지는 이야기다. 감각적인 연출의 김희원 감독과 빈틈 없는 연기력의 출연자들이 의기투합했다.

도승지 이규 역의 김상경과 조내관 역의 장광은 여러 사극 작품에 출연하며 호응을 얻었다. 김상경은 드라마 ‘대왕 세종’ ‘장영실’에서 세종 역을 맡아 위엄 있고 근엄한 카리스마를 보여줬다. 장광 역시 드라마 ‘구르미 그린 달빛’, 영화 ‘안시성’ 등의 사극에서 신스틸러로 활약했다. 무엇보다 장광은 ‘왕이 된 남자’의 출연진 중 유일하게 원작 영화인 ‘광해’에도 출연한다.

이외에도 여진구·이세영·정혜영·권해효·장영남 등 탄탄한 연기 내공을 자랑하는 배우들이 호흡을 맞춘다.

‘왕이 된 남자’의 작품성이 유독 주목 받는 이유가 있다. 이는 바로 ‘왕이 된 남자’를 만드는 제작진. 지난해 드라마 ‘돈꽃’을 통해 혜성처럼 등장하며 명품 연출가로 드라마 팬들 사이에서 각광받고 있는 김희원 감독은 특유의 섬세하고도 힘있는 영상미를 유감없이 발휘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실제 김희원 감독은 제작발표회 당시 “이렇게 오래 준비하고 오래 촬영한 작품이 처음”이라며 ‘왕이 된 남자’에 남다른 공을 들이고 있다고 밝혔다. 뿐만 아니라 김 감독은 “사극은 현대극과 달리 백지의 그림을 그리기 때문에 테크니션이 중요하다. 촬영팀, 조명팀, 미술팀, 장비까지 최고 프로페셔널한 스태프들이 다 모였다. 이들이 내가 구현하고 싶었던 부분들을 완벽히 구현해주고 있다”면서 ‘왕이 된 남자’의 완성도에 남다른 자신감을 드러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