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핑크 ‘%%(응응)’, ‘1년 2컴백’이란 꿈의 시작(종합)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미니 8집 ‘퍼센트’로 컴백하는 그룹 에이핑크가 6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SK핸드볼경기장에서 앨범 발매 및 단독 콘서트 개최 기념 기자간담회를 열고 앨범에 대해 설명했다. 사진제공=플랜에이

올해 데뷔 9년 차를 맞은 그룹 에이핑크가 앞으로도 ‘1년 2컴백’을 하며 장수 그룹이 되겠다는 꿈을 밝혔다. 오는 7일 공개되는 미니 8집 ‘PERCENT'(퍼센트)는 그 꿈의 시작이다.

6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SK핸드볼경기장에서 에이핑크의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미니 8집 ‘퍼센트’ 발매 및 단독 콘서트 ‘2019 핑크 컬렉션 : 레드 & 화이트(2019 PINK COLLECTION : RED & WHITE)’ 개최를 기념한 자리였다.

지난해 미니 7집의 타이틀곡을 ‘1도 없어’로 정해 재치를 보여줬던 에이핑크는 이번 앨범의 타이틀곡도 위트있게 선보였다. 새 타이틀곡은 ‘%%'(응응)으로, 남주는 “‘ㅇㅇ’을 재밌게 표현한 제목”이라고 설명했다.

데뷔 때부터 청순한 모습과 함께 대표 ‘청순돌’로 자리잡은 에이핑크는 최근에는 섹시한 매력을 보여주며 변화를 꾀하고 있다. ‘응응’에서도 에이핑크는 카리스마를 강조했다고 한다. 초롱은 “청순이라는 에이핑크의 이미지에 카리스마를 더해서 다양함을 보여드리려고 한다. 청순함 속에서도 당당한 모습이 에이핑크만의 ‘청순 카리스마’라고 생각한다”고 소개했다.

초롱은 ‘퍼센트’의 수록곡에 작사로 참여했다. 초롱이 쓴 곡은 5번 트랙 ‘Enough’로 “사랑하는 감정은 남아있지만 이대로도 나는 충분하다는 상태를 가사로 적어봤다”고 밝혔다.

‘데뷔 9년 차’라는 타이틀은 국내 아이돌 그룹 중에서도 얻기 힘들다. 남주는 지난 8년 간 에이핑크의 음악과 변화를 짧게 되돌아보며 “에이핑크의 변화 포인트는 가사”라고 말했다. 남주는 “데뷔곡 ‘몰라요’ 고등학생 때 품을 수 있는 순수한 감정을 표현한 곡이었다. 그러다가 ‘러브’에서는 이별의 아픔도 겪고, ‘1도 없어’에서는 당당하게 이별을 고하기도 했다”며 “‘응응’에서는 연애도 해보고 아파도 봤으니 새로운 사람을 찾아 기다리겠다란 내용을 담았다. 이처럼 에이핑크의 음악에서는 가사 변화가 뚜렷하다. 우리도 그에 맞춰 카리스마있게 변한 것 같다”고 덧붙였다.

장수하는 그룹이 되고 싶다는 데뷔 9년 차 그룹 에이핑크. 사진제공=플랜에이

‘청순돌’이라는 뚜렷한 매력으로 팬들에게 사랑받았던 터라 이들이 시도하는 변화는 멤버들에게도 의미가 남다를 수 밖에 없다. 초롱은 “콘셉트 변화에 대해서는 굉장히 오래 전부터 고민을 해왔다”며 “나이가 들어가면서 그에 맞게 음악도 같이 성숙해졌으면 좋겠다고 데뷔 때부터 얘기해왔다. 그 시기가 언제면 좋을지를 많이 고민했고, 그래서 앨범 발매가 늦어지기도 했다. 앞으로도 우리가 낼 수 있는 분위기나 느낌을 자연스럽게 표현하려고 노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은지는 “우리는 언제든 또 다시 청순한 모습으로도 인사드릴 수 있을 것 같다. 에이핑크의 모습들을 버리지않고 노련해지고 성숙해질 것이며, 이것이 에이핑크만의 차별점이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나은은 올해 에이핑크의 활동에 관해 “연초부터 콘서트와 앨범으로 인사드릴 수 있어 시작이 좋은 것 같다. 멤버들의 개인 활동도 많이 할 것 같고, ‘1년 2컴백’을 할 수 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은지는 “데뷔 초부터 장수하는 선배들처럼 되고 싶다는 말을 많이 했다. 팬들과 함께 나이 들어가면서 좋은 공연을 계속 했으면 좋겠고, ‘1년 2컴백’도 이뤄졌으면 한다. 에이핑크가 오래갔으면 한다. 특히 2019년은 멤버 개개인의 매력이 보이는 한해가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하영은 “초롱 언니와 은지 언니가 출연한 영화(‘로드패밀리’와 ‘0.0MHz’)가 올해 개봉한다”고 거들었다. 유튜버로 활동 중인 보미는 자신의 유튜브 계정 구독을 부탁했다.

에이핑크의 ‘퍼센트’는 7일 오후 6시부터 국내 모든 음원 사이트에서 감상할 수 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