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그콘서트’ 유민상, 하나라서 더 즐겁다…마성의 입담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코미디언 유민상. / 제공=KBS2 ‘개그콘서트’

코미디언 유민상의 솔로 찬양기는 2019년에도 이어진다.

KBS2 ‘개그콘서트’의 ‘러브라더’ 코너에서 활약 중인 유민상은 새해를 맞이해 더 유쾌해지고 더 신선해진 스탠드업 코미디로 안방극장 웃음 사냥에 나선다.

유민상은 ‘러브라더’의 대표 솔로 세포로 어디에서도 굴하지 않는 당당함과 기발함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뿐만 아니라 재치 넘치는 입담으로 시청자들의 공감을 얻고 있다.

6일 방송에서는 그런 그가 새해를 맞이해 대한민국이 발전할 수 있는 방안으로 연간 124조원의 경제 효과가 발생할 수 있는 ‘커플제거안’을 제시한다. 환경 문제까지 고려하는 그의 모습은 기상천외한 재미를 전하며 전국에 있는 싱글족들의 환호를 이끌어낼 예정이다.

뿐만 아니라 이날 녹화 현장에서는 각종 인기 커플 프로그램을 모두 솔로를 위한 방송으로 개편하는가 하면 급기야 솔로들을 위한 방송국까지 세운다는 유민상의 말에 많은 관객들이 박장대소했다고 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