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서형, 염정아·김혜윤 훼방 예고…’섬뜩’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JTBC ‘SKY 캐슬’ 방송화면 캡처. /

김서형이 염정아와 김혜윤 모녀 사이를 갈라놓기 시작했다. 지난 5일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SKY 캐슬'(극본 유현미, 연출 조현탁)에서다.

김주영(김서형)은 혜나(김보라)의 정체를 알아차린 예서(김혜윤)을 다독이며 더더욱 자신을 의지하게 만들었다. 그러면서 자연스럽게 서진(염정아)과 예서를 멀어지게 했다.

주영은 서진에게 일방적인 해고 통보를 받았다. 하지만 오히려 과목 별 강사들을 데려와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예서를 전교 1등으로 만들 것을 지시해 그의 계략이 무엇인지 보는 이들의 궁금증을 자아냈다.

앞서 서진은 딸 예서에게 주영의 과거에 대해 털어놓고 곧장 새로운 선생님을 찾아 나서겠다고 했다. 이를 들은 예서는 놀라움을 감추지 못하지만 이내 한서진의 말을 믿으면서 일은 마무리되는 듯 보였다. 하지만 다음 날 예서는 “강사들 알아볼 필요 없다. 시간 아깝다. 증거불충분으로 풀려났음 된 거 아니냐”며 “엄마는 평생 곽미향인 거 속였잖아”라고 주영 편에 섰다.

또한 예서는 혜나가 강준상(정준호)의 딸임을 알고 울면서 집을 나와 곧바로 주영의 사무실을 찾았다. 눈물 범벅이 된 예서를 발견한 주영은 모든 일이 자신의 예상대로 흘러감을 직감한 듯 의미심장한 미소를 숨긴 채 위로했다.

특히 주영은 멀어지기 시작한 서진과 예서 사이의 틈에 들어가 예서가 엄마보다 자신을 더 믿고 의지하게 만들었다. 이처럼 모든 일이 그의 계획대로 이뤄지고 있어 앞으로 세 사람에게 일어날 이야기의 전개에도 관심이 쏠린다.

김서형은 회를 거듭할수록 굵직한 존재감으로 시청자들의 호평을 받고 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