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Y 캐슬’, 김보라 추락…충격 엔딩에 시청률 껑충 ‘자체 최고’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JTBC ‘SKY 캐슬’ 방송화면 캡처. /

배우 김보라의 추락이 안방극장을 충격으로 몰아넣었다. 지난 5일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SKY 캐슬'(극본 유현미, 연출 조현탁)의 마지막 장면이다.

6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5일 방송된 ‘SKY 캐슬’의 시청률은 수도권 17.3%, 전국 15.8%를 나타냈다.

황우주(찬희)의 생일날 김혜나(김보라)의 추락 사건이 일어났다. 혜나의 출생의 비밀을 알게 된 강예서(김혜윤)가 김주영(김서형)을 의지하면서 한서진(염정아)과의 관계가 틀어진 가운데, 혜나의 의문의 추락은 캐슬의 앞날을 더욱 예측불가하게 만들었다.

이에 앞서 주영은 자신을 의심하는 서진과 대면했다. 주영은 “혜나의 대학입시 성공만 생각했다”고 했지만, 서진은 “박영재(송건희)의 엄마 이명주(김정난)처럼 되지 않겠다”며 주영을 해고했다. 이후 서진은 예서에게도 주영이 남편 살해용의자였다는 사실을 알리고 “김주영 선생하고는 이제 그만 끝내자”고 설득했지만, 이미 주영에게 세뇌당한 예서에겐 통하지 않았다.

설상가상으로 혜나는 자신의 비밀을 예서에게 폭로하고 말았다.

수임은 늪에 빠진 서진을 차마 두고 볼 수만 없었다. 직접 주영을 찾아가 자식들을 망가뜨리고 가정을 파괴하는 이유가 “천재 아이를 기르던 엄마로 선망의 대상이 됐다가 하루아침에 바보가 돼버린 딸을 참을 수가 없어서”라고 추측했다. 하지만 주영은 “그렇게 딸을 만든 사람은 제가 아니라 예서엄마”라며 부모에게 책임을 전가했다. 이에 수임은 “내가 네 악행을 끝내줄 테니까 두고 봐”라고 매섭게 경고했다. 그럴수록 예서와 주영의 관계는 더욱 깊어졌고, 예서의 시험 예상문제를 몰래 촬영하기까지 했지만 전교 2등으로 떨어진 혜나는 “이건 정당한 경쟁이 아냐. 절대 인정 못해”라며 분노했다.

시간이 지나 캐슬에는 우주의 생일파티가 열렸고, 충격적인 사건은 바로 이곳에서 발생했다. “홈페이지에 진짜 올리면 어떡해요. 선생님, 나 진짜 김혜나 죽여버리고 싶어요”라는 예서의 통화에 이어 혼자 테라스에 서있던 혜나가 추락한 채로 발견된 것. 지금껏 캐슬에서 벌어졌던 사건들, 그 이상의 충격을 선사하며 새로운 파란을 예고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