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뿐인 내편’ 윤진이, 팔짱 낀 유이∙최수종 부녀 목격 “설마”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KBS2 ‘하나뿐인 내편’ 방송 화면

KBS2 ‘하나뿐인 내편’에서 윤진이가 유이, 최수종이 다정한 모습을 목격했다.

5일 방송에서는 장다야(윤진이)가 도란(유이)과 강기사(최수종)를 목격하게 됐다.

장다야는 “둘이 대놓고 팔짱 끼고 뭐하는 거냐. 두 사람 설마 그런 사이”라며 혼잣말을 했다. 이어 핸드폰 카메라를 꺼내 도란과 강 기사의 모습을 촬영했다.

하지만 이후 장다야는 “괜히 이런 사진을 보여줬다가 어머니(차화연)에게 더 의심받을 수 있다”며 고민했다.

‘하나뿐인 내편’은 28년 만에 나타난 친부로 인해 인생이 꼬여버린 한 여자와 정체를 숨겨야만 했던 그녀의 아버지가 ‘세상 단 하나뿐인 내편’을 만나며 삶의 희망을 되찾아가는 드라마다. 매 주말 오후 7시 55분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