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뿐인 내편’ 윤진이, 정재순에 또 머리채…차화연 “분가해라”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KBS2 ‘하나뿐인 내편’

KBS2 ‘하나뿐인 내편’에서 차화연이 윤진이에게 분가를 권했다.

5일 방송에서는 치매에 걸린 박금병(정재순)에게 장다야(윤진이)가 계속해서 머리채를 잡혔다.

장다야는 박금병에게 식사를 권하러 그의 방에 들어갔다. 잠을 자고 있던 정재순은 갑자기 일어나 장다야에게 “내 목걸이 훔치러 들어왔냐. 어디다 팔아먹었냐”며 성을 냈다.

이어 오은영(차화연)이 중재를 하러 들어왔다. 장다야는 눈물을 흘리며 방을 뛰쳐나왔다. 오은영이 “할머니 때문에 안되겠다. 분가하라”고 하자 장다야는 “왜 나한테만 분가하라고 하냐. 내가 밉냐”며 원망을 표했다.

또 “김비서, 아니 형님(유이)은 이상한 행동을 해도 용서해주면서 왜 나한테만 그러냐”고 했다. “강기서 방에 가는 거 이상하다고 했더니 나한테만 뭐라고 하지 않았냐”고 물었다.

‘하나뿐인 내편’은 매 주말 오후 7시 55분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