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막극 ‘개 같다 거지 같다 아름답다’…경수진X류승수X’유나의 거리’ 감독 출격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tvN 단막극 ‘드라마 스테이지 2019’/사진제공=tvN

tvN 단막극 ‘드라마 스테이지 2019’의 일곱 번째 기대작 ‘개 같다 거지 같다 아름답다’(극본 임창세, 연출 임태우)가 오는 6일 0시 방송된다.

7회 ‘개 같다 거지 같다 아름답다’는 죽지 못해 살아가는 펜션 주인과 죽고 싶은 손님, 그리고 그들을 찾아온 의문의 여인까지 함께하는 기묘한 동거 이야기다. 드라마 ‘유나의 거리’의 임태우 감독과 오펜이 배출해낸 신예 임창세 작가가 의기투합한다.

특히 연기파 배우들이 가세한 이번 단막극에서는 한 순간에 나락으로 떨어져 자살을 결심하는 펜션 주인 병태 역에 류승수가, 친환경에서 존엄하게 죽고 싶은 펜션 손님 경수 역에 류성록이 나선다. 거액의 뭉칫돈을 들고 펜션을 찾아온 미모의 손님 유림 역에는 경수진이 나서 긴장감을 배가시킬 예정이다.

방송에 앞서 공개된 사진에는 특히 배우 경수진이 검정색 선글라스를 끼고 강렬하게 펜션에 등장해 궁금증을 부른다. 강렬한 모습과는 대조되게, 펜션에서는 화장기 없는 청초함으로 병태와 경수 두 남자에게 따뜻한 밥을 해주며 삶과 생명에 대한 소중함을 일깨워주는 키맨 역할로 나선다.

이번 드라마 스테이지를 통해 인상 깊은 단막극을 선보인 신예 임창세 작가는 “제대로 살고 싶지만 뜻대로 살아갈 수 없는 한 남자와 열심히 분투하며 살아왔지만 결국 깊은 좌절로 삶의 의욕을 잃어버린 한 남자가 만나면 어떨까라는 생각이 이 작품의 출발점 이었다”며 “그 주인공들에 ’자살’이라는 소재와 ‘펜션’이라는 공간을 엮어 결국 이 곳에서 삶의 희망을 찾을 수 있기를 희망하며 글을 쓰기 시작했다”고 기획의도를 밝혔다.

tvN ‘드라마 스테이지 2019’는 신인작가들의 ‘데뷔 무대’라는 의미를 담은 tvN 단막극 프로그램으로, CJ ENM이 2017년부터 2020년까지 약 200억 원을 투자하는 신인스토리텔러 지원 사업 ‘오펜(O’PEN)’의 공모전에서 164:1 의 경쟁률을 뚫고 당선된 10개 작품으로 구성됐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