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참시’ 이영자, 시상 나선 매니저에 ‘긴급 먹처방’…’함박 웃음’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전지적 참견 시점’/사진제공=MBC

MBC ‘전지적 참견 시점’의 이영자가 시상을 앞둔 매니저에게 ‘먹처방’을 했다.

오늘(5일) 방송되는 ‘전지적 참견 시점’ 35회에서는 ‘2018 MBC 방송연예대상’ 시상에 도전하는 이영자와 매니저의 모습이 공개된다.

이영자와 매니저는 지난해 12월 29일에 열린 ‘2018 MBC 방송연예대상’에서 버라이어티 부문 신인상의 시상자로 깜짝 등장했다. 매니저는 이영자의 능숙한 리드 아래 성공적으로 시상을 마쳐 열렬한 환호와 관심을 받았다. 이에 생애 첫 시상을 앞둔 매니저의 모습이 공개돼 눈길을 사로잡는다.

공개된 사진 속 한껏 긴장한 표정으로 무대에 오른 이영자 매니저의 모습이 담겼다. 검은색 수트로 멋을 낸 그는 긴장감을 떨치려는 듯 간신히 미소를 짓고 있어 보는 이들의 응원을 이끌어내고 있다.

이어 매니저를 살뜰하게 챙기는 이영자의 모습이 공개돼 시선을 강탈한다. 알고 보니 매니저는 생애 첫 시상을 앞두고 밤잠을 설칠 정도로 걱정했다고. 이에 이영자는 “내가 지금부터 매니저 할게!”라며 그를 위한 특급 케어에 나섰다는 후문이어서 훈훈함을 자아낸다.

특히 이영자는 매니저의 무대 의상을 챙기는 것은 물론 매니저의 긴장을 풀어줄 ‘먹처방’을 시전했다고 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그의 ‘먹처방’을 따른 매니저는 기가 막힌다며 함박웃음을 지었다는 후문이다.

또한 이영자의 세심한 관리를 받고 무대에 오른 매니저는 연신 무대 아래를 향해 90도로 인사하는 모습으로 송은이와 이승윤을 빵 터뜨리게 했다.

매니저의 긴장을 풀어줄 이영자 표 ‘청심환’의 정체와 매니저가 ‘90도 인사봇’으로 변신한 이유는 오늘(5일) 오후 11시 5분 방송되는 ‘전지적 참견 시점’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