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참시’ 병아리 매니저, 수상 후 매니저 대기실 컴백…못다 한 수상 소감 大공개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전지적 참견 시점’/사진제공=MBC

MBC ‘전지적 참견 시점’의 병아리 매니저가 ‘2018 MBC 방송연예대상’에서 박성광과 베스트 커플상부터 인기상까지 2관왕의 주인공에 올랐다. 

5일 방송되는 ‘전지적 참견 시점’ 35회에서는 ‘2018 MBC 방송연예대상’에서 베스트 커플상을 수상한 뒤 박성광을 내동댕이친 병아리 매니저의 비하인드 스토리가 공개된다.

박성광과 병아리 매니저가 베스트 커플상을 수상했다. 쟁쟁한 후보들 사이에서 시청자의 사랑으로 상을 받게 된 것. 당시 병아리 매니저는 베스트 커플상 공약으로 박성광을 번쩍 들고 무대에 오른 것에 이어 수상 후 그를 내동댕이쳐 큰 웃음을 선사했다.

이 가운데 병아리 매니저가 박성광과 베스트 커플상을 받고 기쁨을 만끽하는 모습이 공개됐다. “엄마 나 TV나왔어~!”라고 수상 소감을 말하는 데 이어 이영자와 송은이가 흐뭇한 미소를 짓고 있는 모습이 포착됐다.

이밖에도 사진 속 병아리 매니저는 자신의 ‘베스트 커플’ 박성광을 내동댕이치고 있다. 오늘(5일) 방송을 통해 자신이 박성광을 내동댕이치게 만든 수상 공약의 전말을 밝힐 예정이다.

제작진에 따르면 베스트 커플상 수상 후 대기실로 향한 병아리 매니저는 자신을 축하의 박수로 반겨주는 이영자, 유병재, 이승윤 매니저에게 “매니저님들 덕분입니다~”라며 못다 한 수상소감을 전했다고 한다.

2관왕의 주인공에 오른 병아리 매니저의 ‘2018 MBC 방송연예대상’ 비하인드 스토리는 오늘 (5일) 방송되는 

‘전지적 참견 시점’은 5일 오후 11시 5분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