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카이캐슬’ 이태란, 송건희 응원 얻었다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JTBC ‘SKY캐슬’ 방송 캡처

JTBC ‘SKY캐슬’에서 이태란의 행보가 기대된다.

지난 4일 방송된 JTBC ‘SKY캐슬’ 13회에선 수임(이태란)과 영재(송건희)가 만났다.

영재는 “아버지께 말씀 들었습니다. 제가 작가님께 드릴 말이 있어서요”라며 말문을 열었다.

영재는 수임에 주영으로부터 가을의 연락처를 받았다며 “저도 처음엔 그저 합격 선물인 줄 알았는데 지금 와서 생각해보면 그게 결정타였던 거 같아요. 정말 무서운 여자에요. 아이들의 영혼까지 휘두른다”라고 전했다. 영재는 이어서 “써주세요, 제 얘기”라며 그의 소설 집필을 응원했다.

또한 이수임은 ‘예서의 무얼 자극하고 있을까’라며 한서진(염정아)에게 진심으로 걱정을 해주며, 김주영(김서형)을 조심하라고 충고했다. 충고를 들은 한서진은 조선생을 만나 확인을 하며 수임의 말을 되짚어 봤다.

이처럼 이수임의 오지랖이라 생각 되었던 모든 부분들이 긍정적인 메시지로 작용하며 하나둘씩 실마리를 풀어 나갔다.

 ‘SKY 캐슬’은 매주 금, 토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