몬트 “강화도에서 서울로, 성장한 모습 보여주겠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3인조 보이그룹 몬트 빛새온(왼쪽부터), 나라찬, 로다가 4일 오후 4시 서울 서교동 하나투어 브이홀에서 데뷔 음반 ‘고잉 업(GOING UP)’의 발매 쇼케이스를 열었다. / 조준원 기자 wizard333@

그룹 몬트(M.O.N.T)가 “데뷔 음반에 우리의 성장을 담았다”고 밝혔다. 4일 오후 4시 서울 서교동 하나투어 브이홀에서 열린 데뷔 음반 ‘고잉 업(GOING UP)’의 발매 쇼케이스에서다.

빛새온은 “성장하겠다는 의미에서 음반 제목을 ‘고잉 업’으로 정했다. 인천광역시 강화도에서 서울로 올라온 우리들의 성장기를 녹였다”고 소개했다. 강화도 출신인 이들은 종영한 JTBC 오디션 서바이벌 프로그램 ‘믹스나인’에 출연해 이른바 ‘산골 아이돌’로 불리며 주목받았다.

몬트는 이번 음반에 타이틀곡 ‘사귈래말래’를 비롯해 ‘너를 생각하나봐’ ‘쏘리(Sorry)’ 등 9곡을 담았다. ‘사귈래말래’는 귀여운 분위기로, 노랫말은 고백하는 내용이다.

리더 나라찬, 보컬 빛새온, 래퍼 로다 등으로 구성된 몬트는 국내 정식 데뷔에 앞서 이스라엘과 브라질·폴란드·인도에서 단독 콘서트를 열고 1만 2000명의 관객을 모았다.

몬트는 이날 오후 6시 각종 음악사이트에 새 음반을 발표하고 본격 활동에 나선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