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고의 치킨’ 엔플라잉 이승협, 박선호 형으로 존재감 발산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드라맥스 MBN 드라마 ‘최고의 치킨’ 방송화면

엔플라잉 이승협이 드라맥스 MBN 드라마 ‘최고의 치킨’에서 박선호의 조력자 역할을 톡톡히 해내고 있다.

이승협은 ‘최고의 치킨’에서 박최고(박선호)의 형이자 훤칠한 키에 잘생긴 외모까지 겸비한 한의사 박준혁 역을 맡았다.

지난 2, 3일 방영된 1, 2회에서 준혁은 치킨을 향한 열정으로 사직서를 던지고 나온 동생 최고를 챙기며 의도치 않게 분투했다.

그는 엄마 몰래 회사를 그만둔 최고의 비밀유지를 위해 변명을 지어내 둘러대고 시간을 끌었다. 허당미 넘치는 동생의 모습을 볼 때마다 애정 섞인 츤데레 매력을 보이며 눈길을 끌었다.

이승협은 OCN 드라마 ‘구해줘’에서 일진 고등학생 역으로 깜짝 출연해 시청자들의 눈도장을 찍었다. 웹드라마 ‘연애포차’에서 남자 주인공 테리 역을 맡아 안정적인 연기력을 선보였다.

이승협이 출연하는 ‘최고의 치킨’은 치킨집 운영이 꿈인 대기업 사원 박최고(박선호)와 할아버지에게서 이어받은 목욕탕에 은둔하는 웹툰 작가 지망생 서보아(김소혜)의 성장 스토리를 그린 드라마다.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1시 드라맥스, MBN에서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