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T7의 레알타이’ 기해년 맞이 GOT7의 소원성취기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GOT7의 레알타이’ 티저 캡처/사진제공=XtvN

기해년을 맞아 XtvN ‘GOT7의 레알타이’에서 GOT7의 소원성취 티저영상이 공개됐다.

오는 16일 오후 8시 처음 방송되는 ‘GOT7의 레알타이’는 대운폭발 설레는 2019년을 꿈꾸며 태국 행운의 7신(神)을 찾아 떠난 GOT7의 소원성취 고군분투 버라이어티 프로그램. GOT7의 마크, 진영, 영재, 뱀뱀이 태국으로 떠나 7개의 미션을 해결하며 7명의 수호신을 찾아나가는 특별한 여행을 선보인다. 건강, 인기, 행복 등을 상징하는 수호신을 찾아나가는 여정 속에서 멤버들의 다채로운 매력과 함께 이제까지 공개된 적 없는 진짜 태국, ‘레알 타이’가 공개되며 즐거움을 더할 예정이다. 이들의 소원성취 조력자로 개그맨 황제성이 합류해 태국의 여러 수호신으로 분장해 활력을 불어넣는다.

2019년의 시작과 함께 마크, 진영, 영재, 뱀뱀이 소원을 이루기 위해 적극적으로 뛰어든 티저 영상이 공개돼 눈길을 끈다. 이들은 글로벌 대세 아이돌의 모습을 내려 놓고 행운을 얻기 위해 물불 가리지 않는 ‘예능인’ 면모를 보여 웃음을 자아낸다.

공개된 영상은 떠오르는 해를 보며 GOT7을 떠올리는 뱀뱀과 네 멤버가 함께 사원에서 기도를 올리며 소원을 비는 장면으로 시작한다. 진영은 “안 온 멤버들을 위한 기도도 했다”며 2019년 GOT7의 활동에 대한 진심 어린 마음을 전했다. 그러나 곧 분위기가 반전되며 소원성취를 위해 고군분투하는 멤버들이 등장해 궁금증을 자극한다. 괴성을 지르는 뱀뱀, 림보에 실패한 진영, 바지를 물어 뜯는 마크, 돈 빌려달라고 소리지르는 영재까지 쉽지 않은 미션과 알 수 없는 행운의 향방 때문에 험난한 모험길이 예고되는 것.

제작진은 “멤버들은 GOT7의 2019년 성공적인 활동을 위해 수호신 찾기에 열정적으로 도전했다. 미션을 해결해야만 수호신을 찾을 수 있기 때문에, 미션 해결을 위해 어디서도 보여준 적 없는 개인기부터 좌충우돌 퀴즈 도전기, 민낯, 그리고 속마음까지 낱낱이 공개했다”고 말했다. 또한 “신선하고 다채로운 매력과 멤버들의 뜻밖의 예능감, 그리고 미션 진행자 황제성과의 케미가 새해 웃음을 책임질 것”이라고 귀띔했다.

‘GOT7의 레알타이’는 태국 방송사 True4U에서도 방송돼 한국과 태국, 양국의 시청자들을 사로잡을 전망이다. 오는 16일 오후 8시 1회를 시작으로 매주 수요일 방송된다.

사진제공=XtvN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