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다니엘, 기네스북 올랐다…인스타그램 100만 팔로워 최단기간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강다니엘/사진=강다니엘 인스타그램

강다니엘이 기네스북 홈페이지 메인 뉴스를 장식했다.

영국의 기네스 월드 레코드는 3일(현지시간) 강다니엘이 인스타그램 계정 개설 후 최단기간 100만 팔로워 기록을 세웠다고 밝혔다. 강다니엘은 지난 1일 오후 10시께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사진과 글을 게재하며 계정 개설 소식을 알렸다. 다음날인 2일 오전 9시 36분께 100만 팔로워를 모았다. 인스타그램 개설 11시간 36분 만이다.

이는 2016년 교황 프란치스코가 12시간 만에 100만 팔로워를 모았던 기록을 앞당긴 수치다. 영국의 축구스타 데이비드 베컴은 24시간 만에 100만 명의 팔로워를 모았다. 기네스 월드 레코드는 홈페이지 첫 화면에 ‘한국의 K팝 스타가 교황의 인스타 팬 기록을 깨다’라는 제목의 게시물을 올렸다.

강다니엘의 인스타그램 팔로워는 4일 오전 9시께 130만명을 넘어섰다. 강다니엘은 지난해 12월 31일을 끝으로 워너원 공식 활동을 마쳤다. 오는 24~27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워너원 콘서트 ‘2019 워너원 콘서트 ‘데어포'(2019 Wanna One Concert ‘Therefore’)’를 연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