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Y 캐슬’ 이태란, 존재의 이유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배우 이태란. / 제공=스타페이지 엔터테인먼트

배우 이태란이 JTBC 금토드라마 ‘SKY 캐슬(극본 유현미, 연출 조현탁)에서 규칙을 깨는 이른바 ‘룰 브레이커(Rule breaker)’로 떠올랐다.

극중 이수임 역을 맡은 이태란은 처음 등장하면서부터 극에 긴장을 불어넣었다. 입시 코디네이터 김주영(김서형)의 비밀을 파헤치면서 스카이(SKY) 캐슬의 규칙에 문제를 제기했다. 이 과정에서 부모와 자식의 갈등에 경각심을 높이고, 이야기를 흥미롭게 끌고 가는 역할을 했다.

◆ 독서토론 해체

입시 논술을 위해 결성된 SKY 캐슬의 독서토론 모임 ‘옴파로스’는 그 누구도 불참하거나 탈퇴할 수 없는 ‘지옥’으로 불렸다. 처음 참석한 이수임은 “아이들이 진짜 원하는 게 맞나요? 혹시 어른들 욕심으로 아이들을 힘들게 하는 건 아닌가요?”라며 존재 이유를 물었다. 이는 그동안 자신의 의견을 내지 못한 채 차민혁(김병철)에게 억압받던 아이들의 목소리를 대변한 것이자, 캐슬 관습 타파의 가능성을 여는 계기가 됐다.

◆ 도둑질은 놀이가 아니다

우연히 편의점에서 물건을 훔치는 강예빈(이지원)의 모습을 목격한 수임은 잘못을 직접 사과하라며 예빈의 손을 이끌었지만 편의점 사장님은 이를 모른척했다. 이로 인해 예빈은 한서진(염정아)이 수를 썼다는 사실을 알게 됐고, 수임은 도둑질을 단순한 놀이이자 스트레스 풀이로 치부해버리는 서진에게 “그렇게 키워서 괜찮겠니? 바늘도둑이 소도둑 되면 어쩌려고?”라며 일침을 날렸다. 결국 예빈이 가출하면서 두 모녀는 서로의 마음을 터놓는 시간을 가졌고, 가족의 소통이 얼마나 중요한지 상기시켰다.

◆ 입시 코디네이터의 두 얼굴

영재(송건희)의 일기를 읽은 수임은 김주영이 영재 가족의 비극을 가져왔다고 의심했고, 박수창(유성주)과의 만남을 통해 주영의 거짓말과 악행에 확신을 갖고 서진에게 이 사실을 알렸다. 서진 역시 주영에게 꺼림직한 기분을 느끼면서도 강예서(김혜윤)의 서울 의대 합격 보장을 위해 주영에게 의지했다. 이에 수임의 폭로가 그동안 입시 코디네이터라는 존재를 맹신하던 SKY 캐슬의 부모들에게 어떤 영향을 끼칠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