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달희가 돌아왔다”…김다솜 ‘황후의 품격’ 깜짝 출연, 오아린과 재회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황후의 품격’ 김다솜/ 사진제공=킹콩 by 스타쉽

배우 김다솜이 SBS 수목드라마 ‘황후의 품격’에서 궁인으로 깜짝 출연했다.

4일 소속사 킹콩 by 스타쉽은 ‘황후의 품격'(극본 김순옥/ 연출 주동민/ 제작 에스엠라이프디자인그룹)에서 궁인으로 특별 출연한 김다솜의 촬영 현장 비하인드 컷을 여러 장 공개했다.

사진 속 김다솜은 한복을 입은 채 극중 공주마마인 오아린(아리 역)을 바라보고 있다. 그는 촬영이 시작되자 오아린을 향해 단호하게 대사를 내뱉다가도, 컷 소리가 나면 무장해제된 ‘엄마 미소’를 지어 보여 촬영장을 훈훈하게 만들기도.

또한 김다솜은 오아린과 ‘자매 케미’를 자랑하며 포옹을 하고, 손을 맞잡는 등 다정한 포즈를 취하고 있다.

김다솜과 오아린의 만남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두 사람은 지난해 SBS ‘언니는 살아있다’에서 양달희와 홍시로 분해 이복자매로 호흡을 맞췄던 것. 이들의 재회는 많은 시청자들에게 반가움을 안겼다.

뿐만 아니라 김다솜의 ‘황후의 품격’ 특별출연이 더욱 빛나는 이유는 ‘언니는 살아있다’를 통해 맺은 김순옥 작가와의 깊은 인연 때문인 것으로 알려져 더욱 눈길을 모은다.

김다솜은 지난 3일에 방송된 ‘황후의 품격’ 14회에서 남다른 존재감을 드러냈다. 그는 짧은 등장에도 불구 시청자들의 시선을 강탈했다.

역대급 악녀였던 ‘양달희’가 궁인으로 등장해 공주마마에게 꼼짝 못하는 모습으로 시청자들에게 유쾌함을 선사했다. 특별출연이지만 강렬한 존재감을 선보인 김다솜의 행보에 귀추가 주목된다.

김다솜은 tvN ‘사이코메트리 그녀석’ 출연을 확정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