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친구’ 송혜교·박보검, 달콤한 고백에 입맞춤까지…멜로의 정석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tvN ‘남자친구’ 방송화면 캡처. /

tvN 수목드라마 ‘남자친구’가 송혜교, 박보검의 따뜻한 사랑 이야기로 안방극장을 훈훈하게 물들였다. 지난 3일 방송을 통해서다.

4일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이날 방송된 ‘남자친구'(극본 유영아, 연출 박신우)의 시청률은 케이블, IPTV, 위성을 통합한 유료플랫폼 가구 평균 8.0%, 최고 8.9%를 기록했다. 케이블·종편을 포함해 동시간대 1위다.

안타까운 이별의 시간 이후 서로에 대한 애정이 한층 깊어진 수현(송혜교)과 진혁(박보검)의 이야기는 보는 이들의 심장을 떨리게 했다. 애틋한 재회를 나눈 두 사람은 서로를 바라보며 미소를 감추지 못했다. 다시 한 번 사랑을 확인하는 시간이었다.

하지만 이내 최이사(박성근), 이과장(김호창)으로 인해 동화호텔과 수현의 자리는 위태로워졌다. 최이사와 이과장은 해외전략팀인 김대리(박익준)를 시켜 동화호텔 쿠바 지점이 생길 부지의 주인에게 ‘동화는 절대 정원을 유지할 생각이 없다’라는 메일을 보냈고, 아내와의 추억이 담긴 정원을 유지하는 것이 단 하나의 조건이었던 부지 주인은 호텔 준공을 전면 취소시켰다. 자신을 궁지로 몰아세우려는 최이사의 계략임을 알게 된 수현은 김대리의 배후를 꼭 찾겠다고 전하는 냉랭한 눈빛으로 극에 긴장감을 더했다.

이후 최이사와 이과장, 김대리 등이 모의하는 현장을 찍은 동영상을 입수한 우석(장승조)의 모습이 담겨 앞으로의 전개에 관심이 쏠린다.

이 과정에서 수현과 진혁의 사랑은 더욱 단단해졌다. 수현이 곤경에 처했음을 알게 된 진혁은 앞서 쿠바에서 만났던 정원의 주인을 떠올리고 곧장 쿠바로 향했다. 진혁은 수현에게 ‘파도가 바다의 일이라면 당신을 생각하는 건 나의 일. 그래서 나는 나의 일을 할 겁니다. 힘내요’라고 메시지를 보낸 뒤, 쿠바의 정원으로 향했다. 하룻밤을 지새운 기다림 끝에 부지 주인을 만나 직접 써온 편지로 진심을 전한 진혁. 이에 부지 주인은 자신의 마음이 바뀔 수 있다며 “대표를 사랑하냐”고 물었고, 진혁은 ‘보고싶다”며 환하게 웃었다.

수현과 진혁은 우연한 첫 만남 때처럼 쿠바에서 운명적으로 다시 만났다. 부지 주인을 만나기 위해 쿠바에 도착한 수현은 진혁 역시 쿠바에 있음을 알게 됐다. 수현은 쿠바 이곳저곳을 헤매다 진혁과 함께 갔던 카페로 향했다. 다시 만난 수현과 진혁의 모습은 첫 만남을 떠올리게 만들면서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